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스트셀러 소설 '82년생 김지영' 연극으로 본다

뉴스듣기


공연/전시

    베스트셀러 소설 '82년생 김지영' 연극으로 본다

    뉴스듣기
    연극 '82년생 김지영'

    2022년 8월부터 11월까지 삼성동 백암아트홀서 공연

    민음사 제공민음사 제공조남주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연극 무대에 오른다.

    제작사 스포트라이트는 연극 '82년생 김지영'을 2022년 8월부터 11월까지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원작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2016년 발간된 후 국내에서만 130만 부 넘게 판매된 베스트셀러다. 미국, 일본, 독일 등 해외 20개국에 판권이 수출됐고, 미국 타임지는 '2020년 반드시 읽어야 할 도서 100'에 선정했다. 2019년 10월 개봉한 동명 영화는 관객 367만 명을 모았다.

    2022년 연극으로 태어나는 '82년생 김지영'은 무대 예술만의 가치를 담아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 정유란 문화아이콘 대표가 판을 깔았다. 연출은 다양한 장르에서 자신만의 예술관을 담아온 안경모가 맡았다. 안경모는 최근 연극 '스웨트'로 제23회 감상열연극상을 수상했다. 각색은 최근 김애란 작가의 동명 소설 '달려라, 아비'를 연극화해 호평받은 김가람 작가가 참여한다.

    제작사 측은 "정유란 프로듀서, 안경모 연출, 김가람 작가와 협업해 대본 개발을 마쳤다. 연내 캐스팅 및 내부 워크숍을 갖고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디자인 개발을 거쳐 관객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