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오미크론' 비상 대응…"대대적 방역조치 조정 있을수도"

뉴스듣기


대통령실

    靑, '오미크론' 비상 대응…"대대적 방역조치 조정 있을수도"

    뉴스듣기

    文대통령과 참모들 연일 회의 열며 상황 모니터링
    1일 저녁 국내 변이 상륙 결과 나오는 가운데 추가 방역 조치 있을수도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오미크론 확진자 늘면 대대적 방역조치 조정 있을 수도"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청와대가 전세계에서 발견되고 있는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심각성을 인지하면서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최악의 경우 보다 강화된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오미크론 태스크포스'(TF)로부터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있으며 대책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9일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현행대로 유지하되, 방역을 강화하겠다는 안을 발표했지만 오미크론으로 상황이 하루가 다르게 악화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가 입국한 인천의 부부의 오미크론 감염이 의심돼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30일 저녁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더욱 강화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공 등 8개국 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된 지난 11월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한 여행객이 항공편을 살펴보고 있다. 인천공항=박종민 기자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공 등 8개국 발 외국인 입국이 제한된 지난 11월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한 여행객이 항공편을 살펴보고 있다. 인천공항=박종민 기자1일 저녁에는 의심 환자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이 완료돼, 국내에 오미크론이 상륙했는지 여부가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단계적 일상회복은 지킨다'는 정부의 기조도 전면 재검토될 가능성도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뉴스토마토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전파력이 높다는 의견도 있지만, 위험성 자체는 크지 않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나오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위험성에 대해 예단하기 어려우며, 정보를 공유하며 신속하게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시기에 들이닥친 오미크론 변수로 방역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한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문 대통령도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충분한 분석이 이뤄지지 않았으나,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변이 판결을 위한 진단 키트의 개발과, 방역 전략을 수립을 신속하게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