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패싱 갈등에 이준석, 잠적 모드…윤석열 "권성동에 만나보라 했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패싱 갈등에 이준석, 잠적 모드…윤석열 "권성동에 만나보라 했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 대표, 일정 전면 취소 후 잠적…당 대표 사퇴설도
    윤석열 후보와 갈등 폭발…선대위 이수정 영입‧일정 패싱
    선대위 출범 앞두고 위기…당내선 파열음 고조에 전전긍긍

    왼쪽부터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왼쪽부터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갈등을 빚은 이준석 대표가 30일 향후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잠적 모드에 돌입했다. 윤 후보 측은 이 대표를 설득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하고 있지만 만남이 성사되지 않으면서 양측 간 긴장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이 대표 측은 이날 오전 8시쯤 이 대표의 언론사 창간 행사에 참석하는 9시 일정을 포함해 향후 모든 일정을 당분간 취소한다고 밝혔다. 급작스러운 일정 취소 배경에 대해 당 대표실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이 대표가 최근 윤 후보와 일련의 과정에 극심한 스트레스 받았다"며 "오늘과 내일 일정들을 일단 모두 취소하고 추스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날 윤 후보는 이 대표가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아울러 첫 지방 일정인 충청권 방문을 앞두고 이 대표 측에 사전에 일정을 공유하지 않아 '이준석 패싱' 논란이 일었다.
     
    충청권 행보를 진행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 소재 2차 전지기업을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의 갈등의 원인에 대해 "잘 모르겠다"며 "저는 후보로서 역할을 다하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일정이 아침부터 바빴다"며 "권성동 사무총장과 통화했고, (이 대표와의 갈등) 이유를 파악해 보고 이 대표를 한번 만나보라고 이야기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제조설비를 살펴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제조설비를 살펴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제로 권 총장은 이 대표와 연락이 닿지 않자,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노원구 소재 이 대표의 지역 사무실을 방문해 이 대표를 기다렸다. 해당 지역 사무실에서 30분 가량 기다렸지만 이 대표와 만남이 불발되자 권 총장은 발걸음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권 총장의 지역 사무실 방문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이 대표 측은 별도 입장문을 통해 "이 대표는 금일 윤 후보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 측이 직접 소통을 시도하지 않고 설득 작업을 진행하는 듯한 모양새만 언론에 공개한 데 대한 불만으로 해석된다.
     
    윤 후보와 이 대표 측의 갈등 수위가 높아진 가운데 당내 중진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김태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번 대선은 차, 포 다 떼고 이길 수 있는 판이 아니다"라며 "당 대표까지 설 자리를 잃으면 대선을 어떻게 치르려는 것이냐"고 윤 후보 측에 일침을 가했다. 김태흠 의원은 "대선후보, 당 대표, 선대위 핵심 인사들 왜 이러냐"며 "이견이 있다면 자신의 사욕, 자존심을 다 버리고 선대위에서 녹여내야 한다"고 양측을 모두 지적했다. 박대출 의원은 "대선 D-100 지점에서 이런 '삐걱거림' 처음 본다"며 "정권교체 못할까봐 두렵다. 대선 후보가 선출되면 후보 중심으로 가는 게 선거의 상식"이라고 윤 후보를 거들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