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전

    부먹찍먹?…'尹 청년 토크' 콘텐츠 없이 신변잡기만

    핵심요약

    누리꾼들 "대선후보 간담회 맞나?" 눈총…참석 청년 대표성 논란도

    신석우 기자신석우 기자"후보님은 부먹찍먹 중에 어떤 걸 선호하시나요?" 

    "저는 간장 찍어 먹습니다."
     
    "추천해주실 맛집 있나요?" 

    "선화동 콩나물 비빔밥집이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대전 유성에서 진행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청년 토크콘서트 대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일부 누리꾼들의 눈총을 사고 있다.
     
    50여 명의 청년들이 참석한 이 날 토크의 첫 질문은 맛집 소개 부탁이었다. 한 청년은 "대전지검 근무 당시 맛집" 소개를 요청했고 윤 후보는 튀김 소보로와 선화동 콩나물 비빔밥을 추천했다.
     
    좋아하는 음악과 대학 시절 학점, 동아리 활동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고 윤 후보는 (질문이) 기습공격이라며 B-와 단과대 야구대회에서 법대가 우승한 기억을 전했다.
     
    이어진 질문은 가슴에 사직서를 품고 다닌 경험이 있었는지, 대학 시절 법학 외 다른 진로에 대한 고민이 있었는지를 넘어 탕수육을 먹을 때 소스를 부어 먹는지 혹은 찍어 먹는지를 묻는 이른바 '부먹찍먹' 질문이 이어졌고 윤 후보는 "간장에 찍어 먹는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부 "너무 오른 집값을 잡아달라"는 게 그나마 유일한 정책 질문이었지만 이마저도 "시장에 맡기면서 규제도 풀고 세금도 낮추고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공공주거로써 임팩트있게 공급하면 집값 잡힌다고 본다"는 윤 후보의 '알쏭달쏭(?)'한 답변으로 의미가 희석됐다.

    예상됐던 △지방대학 소멸 위기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혐오 등 청년세대 젠더 갈등 △차별금지법 제정 여부 등 정책 등에 대한 논의는 끝내 오가지 못했다.
     
    이 같은 대화 내용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진짜 궁금해서 묻고 답한 것이냐"거나 "컨텐츠가 없다"는 등의 아쉬움이 이어지고 있다.
     

    참석한 청년들의 대표성 역시 논란이다. 일부 참석자들이 윤석열 후보 선대위 관계자이거나 국민의힘에 적을 둔 자영업자로 취업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 등을 대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것.
     
    지역 정치권이 한 관계자는 "오간 대화 내용도, 참석자들의 면면도 아쉬움이 많이 남는 토크콘서트였다"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