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내려앉은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직원 3명 경상

    더현대서울 3층 매장 천장서 석고보드 떨어져
    현대백화점측 "전층 천장 안전 진단 예정"

    29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의 한 속옷 매장에서 천장 일부와 석고보드가 무너져 관계자들이 매장 주변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29일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의 한 속옷 매장에서 천장 일부와 석고보드가 무너져 관계자들이 매장 주변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의 매장에서 천장이 내려앉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대백화점 측은 향후 더현대서울의 모든 층에 대해 천장 안전 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29일 오전 11시 14분쯤 더현대서울 3층 속옷 매장의 천장 일부가 무너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는 매장 천장서 석고보드가 탈락해 떨어지면서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직원 3명이 경상을 입었다.

    백화점 관계자는 "해당 매장은 현재 영업을 중단하고 천장 정밀 안전진단을 진행 중"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더현대서울 전층에 대한 천장 안전 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 26일 개장한 더현대서울은 지상 6층, 지하 2층 규모의 대형 백화점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