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좁은 인도에 덤프트럭이 왔다갔다?…'뿔난' 주민들

뉴스듣기


경인

    좁은 인도에 덤프트럭이 왔다갔다?…'뿔난' 주민들

    뉴스듣기

    비좁은 인도 중간에 공사장 출입구
    인동선 환기구 공사, 보행 안전 위협
    주민 거센 반발, 일단 착공 잠정 연기
    통학로 안전 위해 위치 변경 촉구
    당국 "대책 마련해 원안대로 공사"

    경기도 수원 영흥공원과 아파트 단지 사이에 있는 한 도로. 한쪽 방면으로만 조성된 인도 옆으로 공사 출입구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다. 박창주 기자경기도 수원 영흥공원과 아파트 단지 사이에 있는 한 도로. 한쪽 방면으로만 조성된 인도 옆으로 공사 출입구가 설치돼 있는 모습이다. 박창주 기자
    경기도 수원 영통동에 위치한 영흥공원 내 지하철 환기구 공사를 두고 주민들과 국가철도공단 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주민들은 가뜩이나 좁은 통학로에 공사 차량들이 오가다 아이들이 안전사고를 당할까 우려하는 반면, 공단 측은 공사 계획 변경은 어렵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비좁은 인도에 공사장 입구까지…"트럭 덮칠까 무섭다"

     
    영흥공원과 아파트 단지들 사이 왕복 2차선 도로 한 쪽으로만 뻗어 있는 인도는 이미 공사를 위해 쳐 놓은 펜스로 폭이 좁아진 상태다. 두 사람이 나란히 걷다 맞은편에 사람이 오면 한 줄로 피해줘야 통과할 수 있을 정도다.
     
    왕복 2차선 도로 옆으로 난 인도는 일부가 공사 가림막에 막혀 비좁아진 상태다. 도로 끝쪽으로는 황곡초등학교 건물이 보인다. 박창주 기자왕복 2차선 도로 옆으로 난 인도는 일부가 공사 가림막에 막혀 비좁아진 상태다. 도로 끝쪽으로는 황곡초등학교 건물이 보인다. 박창주 기자
    갈등는 영흥공원 밑을 지나는 동탄-인덕원선(이하 인동선) 복선전철의 환기구 공사를 위해 최근 공사장 출입구를 인도와 인접해 내면서 불거졌다. 공사차량들이 공사장으로 진입하려면 인도를 타고 넘어야 하는 상황.
     
    인근 아파트에 사는 김모(18)군은 "길 끝에 있는 황곡초 다니는 동생이 매일 오가는 길인데 덤프트럭이 다닐 거라고 하니까 사고라도 날까 무섭고 걱정된다"고 불안감을 내비쳤다.
     

    통학로에 지하철 공사 '주민 반발'…공사 급제동

     
    26일 국가철도공단와 영흥공원 인근 주민 등에 따르면 공단과 시공사인 한화건설은 인동선 9공구에 포함된 영흥공원 내 지하철 환기구(12번) 공사를 이달 중 착공할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했다.
     
    아파트 입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아이들의 통학 안전을 위협하는 지하철 환기구 공사 계획에 대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근 아파트 단지에 내걸린 현수막. 박창주 기자아파트 입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아이들의 통학 안전을 위협하는 지하철 환기구 공사 계획에 대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근 아파트 단지에 내걸린 현수막. 박창주 기자
    주민들은 해당 인도의 경우 주변 학생들, 특히 어린 초등학생들이 통학로로 쓰고 있어 대형 공사차량이나 중장비가 드나들면 인명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실제로 보행로는 영통아이파크와 청명센트레빌, 아크로파크 등의 학생들이 다니는 황곡초, 영덕초·중, 청명중·고 등으로 이어져 있다.
     
    주민들은 사고 위험에도 공단 측이 주민공청회 등에서 환기구 공사 위치와 세부 계획에 대해서는 사전 설명이 전혀 없었다고 반발하고 있다.
     
    애초 공사계획을 세우면서 비용 절감이나 공사 편의성 등이 아닌 주민 안전이 우선돼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에 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사 전면 중단'과 '환기구 위치 이전' 등을 요구하는 집회와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동탄-인덕원선 제9공구 수직구 공사 주민대책위원회 윤희순 위원장은 "지난달 말 처음으로 환기구 공사 계획을 통보 받았다"며 "요새는 킥보드를 타고 다니는 애들도 많아 위험한데 이런 곳에 트럭들이 다니는 건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6일 수원 영통 지역 아파트 입주민 20여 명이 집회를 열고 자녀들의 통학길 안전을 위협하는 인동선 환기구 공사 계획 중단과 구간 이전을 촉구했다. 대책위 제공지난 16일 수원 영통 지역 아파트 입주민 20여 명이 집회를 열고 자녀들의 통학길 안전을 위협하는 인동선 환기구 공사 계획 중단과 구간 이전을 촉구했다. 대책위 제공

    "공사 위치 변경 불가, 안전대책 마련 총력"

     
    국가철도공단과 시공사 측은 공사계획을 변경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미 환기구 지점은 환기성과 위험도 측정, 피난 모의실험 등을 통해 방재기준에 가장 적합한 곳으로 설정됐다는 것.
     
    또한 적절한 비용으로 시공할 수 있는 점은 물론, 기존 공원조성사업 및 주변 주차공간과 연계된 접근성 등을 고려하면 현재 위치가 최적지라는 판단이다.
     
    다만 공단은 지난해 10월과 지난 1월, 두 차례 진행한 공청회에서 해당 환기구 위치 관련 설명이 빠졌었음을 인정했다.
     
    이를 감안해 공단 측은 공사 전 주민의견을 더 수렴해 안전 대책을 마련한 뒤 주민들을 설득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제시된 방안은 △공사차량 속도제한(30km/h↓) △통행로 신호수 상시 배치 △등하교 시간 공사차량 운행 중지 △안전시설물 강화 등이다.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는 "여러 조건을 충족한 최적안이고 계획을 바꾸면 또 다른 역민원이 있을 수 있어 기존대로 할 수밖에 없다"며 "민원에 대해선 충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