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호남 텃밭 다지기에 이낙연 측이 불편한 이유는?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호남 텃밭 다지기에 이낙연 측이 불편한 이유는?

    뉴스듣기
    핵심요약

    호남 행보 마지막 날 이낙연 고향 영광 방문
    이재명 측 "이낙연 깜짝 방문 논의 중인 것으로 알아"
    이낙연 측 "방문 계획 없다. 오라면 무조건 가야되나?"
    '이낙연 역할론' 언론플레이로 인식…불쾌감 감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 민심 끌어안기에 돌입했다.

    이런 가운데 당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경쟁했던 이낙연 전 대표와의 호남 '깜짝 만남'이 성사될 지에 관심이 쏠린다.

    경선 과정에서 지지층간 패인 감정의 골이 쉽게 아물지 않으면서 일부 당원들은 이재명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움직임도 여전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 후보의 호남 일정에 이 전 대표가 함께 해준다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뒤쳐진 지지율 열세를 일거에 만회할 수도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선대위 관계자는 26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후보의 호남 일정에 이낙연 전 대표의 '깜짝 방문'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 이 전 대표님께도 직접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도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출연해 '이낙연 전 대표의 깜짝 출연 계획이 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 전 대표가 적극적으로 도와주셔서 그건 부인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사인해주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방문, 지지자들에게 사인해주고 있다. 연합뉴스이 후보는 이날부터 '매주타는 민생버스'(매타버스) 세 번째 일정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전남 목포를 시작으로 신안과 해남, 여수, 광주, 영광으로 이어지는 호남 일정에 들어갔다.

    호남이 민주당의 전통적 텃밭인 만큼 이 후보는 당 쇄신 의지와 함께 첫 지역 선대위 회의를 광주에서 여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이 후보가 이번 호남 일정의 마지막 방문지로 이 전 대표의 고향인 전남 영광을 택한 것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이 후보의 마지막 일정에 이 전 대표가 모습을 드러낸다면 진정한 '원팀' 모양새가 갖춰지기 때문이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하지만 이 전 대표측은 이번 호남 일정에 함께 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전 대표 측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이번 호남 일정에는 함께 하기 힘들다. 다음에 도와드리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이 전 대표가 이번 주말 충청과 경남 지역에서 일정이 있다. 호남 방문 계획은 전혀 없다. 실무선에서도 논의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실제로 이 전 대표는 이번 주말 지방 사찰 준공식에 참석하는 등 오래 전부터 잡힌 일정을 소화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정을 이유로 호남 동행이 불가하다는 정중한 표현을 썼지만, 수면 아래에서는 이 전 대표측의 불쾌감도 감지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회동에 앞서 먼저 도착한 이 후보가 이 전 대표를 맞이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회동에 앞서 먼저 도착한 이 후보가 이 전 대표를 맞이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 후보의 호남 일정은 몇 주 전부터 실무적 준비에 들어갔는데, 이 전 대표 측근이었던 박광온 의원을 통해 최근 호남 동행 제의가 한 번 들어왔을 뿐, 이 전 대표에 대한 정치적 배려가 전혀 없다는 불만이다.
     
    경선 과정에서 상처를 입은 지지층을 달래고 어루만지는 일도 벅차는데, 일종의 통보식으로 참여를 종용하는 모양새도 예의에 어긋난다는 것.

    이 전 대표측 다른 의원은 "이 후보가 직접 전화한 것도 아니고 박광온 의원을 통해 요청이 왔다"며 "실무끼리도 논의한 게 없다. 일단 오라면 무조건 가야 하나"라고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이 전 대표측에서는 이 후보측이 잊을만하면 '이낙연 역할론'을 내세워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