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조카 살인사건 변호 사죄 "데이트 폭력은 중대범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조카 살인사건 변호 사죄 "데이트 폭력은 중대범죄"

    뉴스듣기
    핵심요약

    최근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 가진 이재명
    과거 조카 살인사건 변호도 사과 "아픈 과거에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망가뜨리는 중대범죄" 외치며 여성 안전 위한 특별대책 강구 약속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4일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살인사건을 변호한 데 대해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죄했다. 그러면서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망가뜨리는 중대범죄. 피해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처벌 등 여성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SNS에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면서도 이같이 사과했다.

    이 후보는 사과의 이유에 대해 "어제 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런 기억이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우리 사회에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며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가중사유이지 책임감경사유는 아니다. 피해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