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죽어서도 유죄' 전두환, 전씨 문중 분향소 설치 강행 논란

뉴스듣기


경남

    '죽어서도 유죄' 전두환, 전씨 문중 분향소 설치 강행 논란

    뉴스듣기
    일해공원 내 차려진 분향소.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제공일해공원 내 차려진 분향소.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제공
    24일 전직 대통령 고 전두환(90)씨의 분향소가 결국 그의 고향 경남 합천에 차려져 논란이다.

    합천군청이 분향소 설치를 불허했지만 전 씨 문중(공동의 조상을 지닌 자손들로 조상의 제사를 목적으로 조직된 부계 혈연집단)에서 이를 무시하고 강행 설치했다.

    더구나 분향소 설치 장소는 명칭으로 논란이 됐던 전 씨의 호를 딴 일해공원이다.

    합천군청이 전날 분향소 설치 등 추모 행사를 하지 않기로 공식 입장을 낸 것과 다른 행보다.

    전 씨 문중은 전 씨가 광주 5.18 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해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도 사과나 반성하지 않는 모습으로 기억되는 국민 대부분의 부정적 정서와 다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에 시민단체는 즉각 분향소를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는 "합천군청이 불허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분향소 설치를 강행하는 저들의 모습을 보며 우리는 전씨의 무도한 집권과 통치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의 거듭된 철거요청에도 합천군청은 분향소 불허 결정만 내려놓고 있는데 조속히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