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높은 올림픽의 벽' 女 아이스하키, 최종예선 3패 마감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높은 올림픽의 벽' 女 아이스하키, 최종예선 3패 마감

    뉴스듣기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여자 아이스하키의 첫 동계올림픽 자력 진출 도전이 끝났다.

    김상준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4일(현지시간) 스웨덴 룰레오에서 열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최종예선 E조 3차전에서 슬로바키아에 1대7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3패로 동계올림픽 자력 진출 도전을 마무리했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다만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했고, 남북 단일팀을 꾸렸다.

    첫 동계올림픽 자력 진출 도전.

    하지만 상대가 만만치 않았다. 세계랭킹 9위 스웨덴, 12위 프랑스, 15위 슬로바키아와 한 조에 묶였다. 한국의 세계랭킹은 17위다. 무엇보다 코로나19 여파로 제대로 된 훈련도 못했다. 지난 10월 덴마크 전지훈련 및 올림픽 2차 예선이 전부였다.

    E조에서는 스웨덴이 3전 전승으로 베이징행 티켓을 확보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