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의로 '꽝'·· 억대 보험사기단 무더기 적발

뉴스듣기


전남

    고의로 '꽝'·· 억대 보험사기단 무더기 적발

    뉴스듣기

    전남경찰, 동부권 일대 17차례 고의 사고 내도 보험금 편취 61명 적발··5명 구속

    전남경찰청사 전경. 연합뉴스  제공전남경찰청사 전경. 연합뉴스 제공주행 중인 버스 등을 고의로 들이받아 사고를 낸 뒤 억대의 보험금을 받아 가로챈 보험사기단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전남경찰청은 지난해 6월부터 올 1월까지 전남 동부권 지역 일대에서 모두 17차례에 걸쳐 고의 사고를 내고 보험금 1억3천만 원을 챙긴 혐의로 61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주범 A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 등은 사고 차량 운전자와 버스 등에 탑승할 사람들을 모집해 렌터카로 주행 중인 버스 뒤를 충격하는 등 고의 사고를 내고 공범들이 동반 입원한 후 보험금을 지급받고 합의금을 분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 씨 등은 동부권지역 선·후배들에게 알바비를 지급해주겠다며 범죄에 가담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4회에 걸쳐 수십㎞를 자동차운전면허 없이 자동차를 운전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