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당구 황제 꺾었지만' 허정한, 4대 천왕 산체스에 밀려 준우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당구 황제 꺾었지만' 허정한, 4대 천왕 산체스에 밀려 준우승

    뉴스듣기

    왼쪽부터 허정한, 산체스, 김준태,  타이푼 타스데미르. 대한당구연맹왼쪽부터 허정한, 산체스, 김준태, 타이푼 타스데미르. 대한당구연맹
    당구 3쿠션 월드컵에서 허정한(44·세계 랭킹 19위)이 준우승을 거뒀다.

    허정한은 14일(한국 시각) 네덜란드 베겔에서 열린 '2021 베겔 세계 3쿠션 월드컵' 결승에서 다니엘 산체스(스페인·세계 6위)에 42 대 50으로 아쉽게 졌다. '2016 후루가다 세계 3쿠션 월드컵' 이후 5년 만의 우승이 무산됐다.

    하지만 허정한은 코로나19로 2년 만에 열린 월드컵에서 건재를 과시했다. 14명의 한국 선수 중 결승까지 올라 3쿠션 간판임을 입증했다.

    허정한은 16강에서 니코스 폴리크로노폴로스(그리스·세계 24위)를 50 대 35, 8강에서 2019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당구 황제' 토브욘 브롬달(스웨덴·세계 5위)을 50 대 36으로 꺾는 등 기세를 올렸다. 준결승에서도 타이푼 타스데미르(터키·세계 4위)와 접전 끝에 50 대 47로 이겼다.

    다만 결승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이자 4대 천왕 산체스를 넘지 못했다. 허정한은 2020년 안탈리아 세계 3쿠션 월드컵 우승자 산체스와 9이닝과 17이닝 하이런 8점 등 선전했다. 그러나 이닝 평균 1.785점의 꾸준한 산체스가 앞섰다.

    공동 3위는 김준태와 타스데미르가 올랐다. 다음 3쿠션 월드컵은 12월에 이집트에서 열린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