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계속 두드렸는데' PK로 힘겹게 UAE 꺾은 벤투호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황희찬(오른쪽부터)과 김민재, 황인범. 대한축구협회 제공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황희찬(오른쪽부터)과 김민재, 황인범. 대한축구협회 제공벤투호가 페널티킥 덕분에 웃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전 아랍에미리트(UAE)와 홈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3승2무 승점 11점을 기록하며 2위를 유지했다.

    벤투 감독은 부상으로 빠진 황의조(지롱댕 보르도)의 자리에 조규성(김천 상무)을 세웠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좌우 측면, 이재성(마인츠)이 2선에 자리했다. 황인범(루빈 카잔), 정우영(알 사드)이 중원을 책임졌고, 포백라인에는 김진수(전북 현대)와 권경원(성남FC), 김민재(페네르바체), 이용(전북)을 배치됐다. 골문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지켰다.

    일방적인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은 UAE 골문을 두드리고, 또 두드렸다.

    좀처럼 골문이 열리지 않았다. 전반 8분 이재성의 헤더는 옆그물로 향했고, 전반 10분 황인범의 중거리 슛은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13분 조규성의 헤더가 골키퍼 품에 안겼고, 이어진 조규성의 중거리포는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전반 26분 정우영의 프리킥과 전반 29분 황인범의 침투 패스에 이은 손흥민의 슈팅도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선제골은 페널티킥이었다. 전방에서의 강한 압박으로 만든 결과물이었다. 전반 34분 상대 수비가 당황하며 걷어낸 공이 이재성의 발에 맞고 페널티 박스 안으로 흘렀고, 황인범이 트래핑 후 돌아서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는 황희찬. 골키퍼가 몸을 날린 반대 방향으로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전반 36분 터진 기분 좋은 선제골이었다.

    전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손흥민이 연거푸 골문을 공략했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45분에는 하프라인부터 돌파해 왼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대를 때렸다. 전반 추가시간 슈팅은 골키퍼가 얼굴로 막아냈다.

    후반도 상황은 비슷했다. 사실상 UAE 진영에서만 경기가 펼쳐졌다. 하지만 후반에도 기다리는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4분 조규성, 후반 7분 권경원의 슈팅이 모두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16분 한 차례 위기를 맞았다. 타눈 알자비에게 슈팅을 허용했다. 골키퍼 김승규가 쳐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호흡을 가다듬고, 다시 몰아쳤다. 후반 18분 김진수의 로빙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슈팅은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후반 20분 손흥민의 크로스에 이은 조규성의 헤더도 골문 안으로 향하지 않았다. 후반 23분 김진수의 슈팅도 아웃됐다.

    후반 29분에는 손흥민이 다시 골대를 때렸다. 김진수의 크로스를 중심이 살짝 흐트러진 상태에서도 머리에 맞혔다. 하지만 손흥민의 머리를 떠난 공은 크로스바를 때렸다.

    후반 31분 조규성을 빼고 송민규를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지만, 끝내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