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노무현 대통령, 국민의 사랑 가장 많이 받으신 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남

    윤석열 "노무현 대통령, 국민의 사랑 가장 많이 받으신 분"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대통령 묘역 참배
    방명록에 '다정한 서민의 대통령 보고 싶습니다'
    "부당한 기득권을 타파함으로써 국민 통합 기하는 측면 있어"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고 공작이기 때문에 그런 공작은 안 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1일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 헌화 분향하고 있다. 송봉준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1일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 헌화 분향하고 있다. 송봉준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국민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으신 분이고 소탈하고 서민적이고 국민에게 다가가는 대통령이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11일 김해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대통령 묘역 참배와 방명록에 서명 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저도 노무현 대통령의 서민적이고 소탈한 그리고 대중에서 격이 없이 다가가는 그런 모습이 많이 생각난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1박 2일 광주·봉하일정을 마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두 분 다 통합을 강조하셨고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소탈하고 서민적이면서 기득권과 반칙·특권과 많이 싸우셨다"며 "국민 통합이라는 것이 용서와 화해 통합도 있지만 부당한 기득권을 타파함으로써 국민 통합을 기하는 측면이 있다. 두 분 다에게 이런 정신을 잘 배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 대장동 특검을 받는 것 대신에 부산저축은행 특검을 받으라고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용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부산저축은행에 문제가 있나? 수사해서 나온 불법혐의가 있나? 특검을 받을 거면 받고 못받겠다면 못받는 것이지 그런 터무니없는 조건을 달아가지고 물타기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여권에서 대장동 특검 도입을 시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지금이라도 해야죠.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안하고 있으니까"고 답했다.

    윤 후보는 여권에서 오늘 참배하는 것 관련해서 검찰이 논두렁 시계 조작한 것에 대해 대표로 사과하라는 요구가 있다는 질문에는 "저는 더 이상 검찰을 대표하는 사람이 아니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민적인 국민의 사랑을 많이 받으신 이런 부분에 대해서 진영을 떠나서 그 분의 재직 중에 여러 가지 일들에 대해서 평가를 어떻게 하든 관계없이 국민의 대통령으로서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서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또 검찰수장 출신 후보로서 당시 검찰 수사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제가 지금 현재 검찰을 대표하는 사람도 아니고 그럴 생각도 없고 모든 것을 포괄적으로 이해해 달라"고 짧게 답했다.

    윤 후보는 경남 합천 일해공원 명칭 변경 요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지 못한다. 파악을 해 보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초보운전자라고 빗대면서 초보운전자가 음주운전자보다 위험하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서 제가 논평할 필요를 별로 느끼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 인사들에 대해 정치보복은 없다고 보면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정치가 아니고 공작이기 때문에 그런 공작은 안 한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지는 않았다. 윤 후보는 방명록에는 '다정한 서민의 대통령 보고 싶습니다'라고 썼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