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가 키운다' 이지현 공황장애 고백…"과부하 됐다"

뉴스듣기


방송

    '내가 키운다' 이지현 공황장애 고백…"과부하 됐다"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내가 키운다' 이지현이 공황장애와 투병 중인 사연을 전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이지현이 노규식 박사를 만나 아들 우경의 ADHD에 대해 상담했다.

    이 과정에서 이지현은 자신이 1년째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지현은 "1년이 다 되어가는 일이다. 우경이가 유치원에서 강제 퇴소 당한 다음 날 내가 공황 발작이 왔다. 우경이 문제로만 온 게 아니라 '나는 괜찮다'고 생각해왔는데 결국 과부하가 돼서 그런 것 같다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공황장애 약을 먹은 지도 1년이 돼간다. 하루에 한 번씩은 증상이 왔다 간다. 심장이 빨리 뛰고 호흡하기가 힘들다. 음식이 안 넘어간다"고 덧붙였다.

    노규식 박사는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며 "육아를 도와줄 사람을 찾아야 한다. 필요하다면 베이비시터를 고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나를 위한 시간을 갖고 충분히 나다움을 느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지현은 우경이의 증세가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을 놓지 않았다.

    그는 "지금 당장 이 하루하루 속에서 전쟁이 괴롭고, 아이는 아이대로 힘들지만 분명히 변할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 왔다. 박사님 말씀도 믿고 우경이도 믿는다. 달라질 수 있을 거다"며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내가 키운다'는 다양한 이유로 혼자 아이를 키우게 된 이들이 모임을 결성해 각종 육아 팁과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