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00대 기업의 채용 비결, '이것' 갖추면 뽑는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제 일반

    500대 기업의 채용 비결, '이것' 갖추면 뽑는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부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250개 기업에게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스펙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 조사에 따르면 신입·경력직과 서류·면접을 막론하고 기업이 가장 중요하게 보는 요소는 '직무 관련성'이었습니다. 반면 봉사활동, 아르바이트 경험, 공모전, 어학연수 등은 'no관심 스펙'으로 꼽혔습니다.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정부 당국이 상위 500대 기업 중 절반 가량의 기업에게 직접 묻고 확인했다. '기업이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과 가장 관심없는 것은 무엇일까?'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에게 채용 결정요인 등 취업준비생이 궁금해할 질문을 골라 지난 8월 4부터 9월 17일까지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의 절반인 250개 기업이 답변한 내용을 11일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달 28일 발표됐던 '취업준비생 애로 경감 방안' 후속 조치로, 기업의 채용정보를 취업준비생에게 제공해 효율적으로 취업을 준비하도록 돕기 위해 진행된 조사다.

    우선 신입을 채용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를 살펴보면 입사지원서에서는 '전공의 직무관련성'(47.3%), '직무 관련 근무 경험'(16.2%)이 1, 2위로 꼽히면서 전체 응답의 60%을 넘었다.

    면접에서도 '직무관련 경험'(37.9%)이 '인성·예의 등 기본적 태도'(23.7%)를 제치고 첫 손가락에 꼽혔다. 또 3위도 '업무에 대한 이해도'(20.3%)였다. 결국 채용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는 지원자가 맡겨질 직무와 얼마나 관련을 갖고 있느냐 여부인 것이다.

    반대로 채용을 결정할 때 우선순위가 낮은 평가요소로 '봉사활동'(30.3%)이 가장 높았다. 이어 '아르바이트'(14.1%), '공모전'(12.9%), '어학연수'(11.3%) 순으로 기업이 관심 없는 스펙으로 꼽혔다.

    연합뉴스연합뉴스경력직을 채용할 때에는 입사지원서에서 '직무 관련 프로젝트·업무경험 여부'가 거의 절반에 가까운 48.9%를 차지했고, '직무 관련 경력 기간'(25.3%), '전공의 직무 관련성'(14.1%)이 뒤를 이었다.

    면접에서는 '직무 관련 전문성'(76.5%)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2위도 '업무에 대한 이해도'(9.0%)로 직무능력이 채용의 가장 중요한 기준이었다.

    경력직 채용을 결정할 때 우선순위가 낮은 요소는 신입 채용과 비슷하게 '봉사활동'이 38.4%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공모전'(18.2%), '어학연수'(10.4%), '직무 무관 공인 자격증'(8.4%) 순이었다.

    한편 앞서 필기·면접에서 탈락했던 지원자가 다시 해당 기업에 지원할 때, 조사에 응한 250개 기업 중 63.6%(159개)는 이러한 사실을 파악한다고 답했다.

    다만 탈락 이력을 파악하는 159개 기업 중 대다수에 해당하는 119개 기업은 탈락 후 재지원하는 것 자체는 채용 여부와 무관하다고 답했다.

    한편 해당 기업에 탈락한 이력이 재지원할 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기 위해서는 '탈락사유에 대한 스스로의 피드백 및 달라진 점 노력'(52.2%), '탈락 이후 개선을 위한 노력'(51.6%), '소신있는 재지원 사유'(46.5%)를 준비해 강조하라고 조언했다.

    노동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반영해 취업준비생을 위한 직무체험 기회를 확충하고, 모의 면접을 통한 맞춤형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기회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