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중증환자 급증은 유행 장기화·접종 후 시간 경과 때문"

뉴스듣기


보건/의료

    "위중증환자 급증은 유행 장기화·접종 후 시간 경과 때문"

    뉴스듣기
    핵심요약

    방역당국 "3차유행의 확진자 2배지만 중환자 유지"
    "백신 접종 후 시간 경과하면 효과 점점 떨어져"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 70% 넘어서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박종민 기자방역당국은 최근 코로나19 위중증환자가 급증한 배경에 대해 4차 유행의 장기화와 백신 접종 후 시간 경과로 인한 효과 감소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박영준 역학조사팀장은 10일 '최근 위중증환자 급증은 위드코로나 영향인지 아니면 시행 전 거리두기 완화의 영향인지 궁금하다'는 출입기자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위중증환자는 하루 만에 35명이 폭증해 460명으로 늘었다. 전날까지 425명으로 74일 만에 가장 많이 집계됐는데 하루 만에 최다치로 올라선 것이다. 지난 한주간 위중증환자는 하루 평균 약 360명으로 2주 전에 비해 10% 증가했다.

    이에 대해 박 팀장은 "9~10월 비해 위중증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양상인 건 4차 유행 장기화로 감염에 노출되는 기회가 그만큼 많다는 것"이라며 "위드코로나 혹은 그 전의 거리두기 영향 부분은 좀 더 살펴봐야 될 거 같지만 유행 장기화가 어느 정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최근 지역사회 유행규모가 상당히 큰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백신 접종 완료율이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접종 기간 경과에 따라 백신 효과가 조금씩 감소하기 때문이라고도 분석했다.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박종민 기자다만 최근 위중증환자가 유행 상황에 비해 지나치게 급증하는 건 아니라고 경계했다.

    박 팀장은 "3차 유행 때 일평균 확진자 1천 명대 수준이었고 7월 이후 평균은 1500~2천 명 정도로 두배 정도 늘었다"며 "그렇지만 위중증, 사망자 수를 비교해보시면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가 2배가량 늘었는데 (그에 비하면) 위중증, 사망자 수는 유사하거나 낮을 수 있다"며 "최근 위중증환자가 급증했다는 인식 자체에서부터 좀 달리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지난 5일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에서 관계자가 병실 CCTV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지난 5일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에서 관계자가 병실 CCTV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그러나 환자 증가 추세로 지표상 중증환자 전담병상은 빠르게 차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증환자 전담병상 총 1121개 중 57.2%가 사용 중이고 480개가 남아있다.

    환자가 집중되는 수도권의 경우 가동률이 훨씬 높다.

    같은 시간 기준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병상 총 345개 중 71.3%가 가용중이다. 인천은 79개 중 73.4%가 차 있다. 경기는 263개 중 68.4%가 사용 중이다.

    앞서 정부는 위드코로나 이후 환자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비상계획을 마련했는데, 이 기준 중 하나가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이 75%를 넘을 때다. 수도권만 떼 놓고 보면 비상계획 발동 조건 중 하나의 턱밑까지 올라온 셈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