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이자, 모든 성인 대상 부스터샷 사용 신청

뉴스듣기


국제일반

    화이자, 모든 성인 대상 부스터샷 사용 신청

    뉴스듣기

    화이자, 미 FDA에 부스터샷 확대 요청
    "부스터샷 효력 1년…연례 예방접종 가능성"

    화이자 백신. 연합뉴스화이자 백신. 연합뉴스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9일(현지시간) 미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 대상을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해달라고 신청했다.
     
    AP 등 미국 언론들은 9일(현지시간)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FDA에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에 대한 3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함께 제출하고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미국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은 65세 이상 고령자와 65세 미만 고위험군에 대해서만 사용할 수 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미국,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자사 백신을 접종한 지 6개월 이상 지난 16세 이상 1만여 명을 대상으로 30㎍ 분량의 3차 접종을 하는 방식으로 3상 시험을 진행했다. 
     
    이에 앞서 바이오엔테크는 3상 시험에 대한 잠정 분석결과 부스터샷 접종자에 대한 예방 효과가 95.6%로 나타났으며 심각한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뉴욕타임스는 FDA가 오는 25일 추수감사절 전까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부스터샷 확대 신청을 허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연합뉴스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연합뉴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의 온라인 대담에서 "부스터샷 효능이 1년 동안 지속될 것 같다"며 "연례 예방접종처럼 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불라 CEO는 2회차 백신 접종으로부터 6개월 뒤부터 면역력이 약화한다면서 부스터샷이 최초 접종 때보다 더 높은 수준의 예방 효과를 생성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