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건희 가니 이영하가 떡' 삼성, 통곡의 벽 뚫을까

뉴스듣기


야구

    '홍건희 가니 이영하가 떡' 삼성, 통곡의 벽 뚫을까

    뉴스듣기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삼성 오재일(왼쪽)이 9회말 마지막 아웃을 당하면서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삼성 오재일(왼쪽)이 9회말 마지막 아웃을 당하면서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연합뉴스
    프로야구 사자 군단이 과연 깨어날 수 있을까. 6년 만의 가을야구를 맞은 삼성 타선이 일단 첫 판에서는 맥을 못 추고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삼성은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과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4 대 6으로 졌다. 3전 2승제 시리즈라 삼성으로서는 비상이 걸렸다. 1패만 더 하면 6년 만의 포스트시즌(PS)가 너무나 짧게 끝나게 된다.

    무엇보다 승부처에서 타선이 터지지 않은 게 패인이다. 이날 삼성은 1회 2점을 선취하며 기분좋게 출발했지만 2회초 잇딴 실책성 수비 속에 3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4회말 무사 1루, 5회와 6회 1사 만루 등 절호의 기회가 왔지만 점수를 내지 못했다.

    특히 5, 6회 만루가 아까웠다. 삼성은 1사에서 김지찬의 안타, 구자욱의 볼넷, 강민호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이 흔들리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오재일이 바뀐 필승 불펜 홍건희에게 2루 병살타로 물러나 흐름이 끊겼다.

    6회도 아쉬웠다. 삼성은 이원석, 김헌곤의 잇딴 빗맞은 안타에 상대 유격수 박계범의 실책으로 다시 1사 만루를 맞았다. 운이 삼성 쪽으로 오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박해민, 김지찬이 1루 땅볼과 좌익수 뜬공에 그쳐 다시 무득점에 머물렀다. 5, 6회 모두 1점 차로 뒤진 터라 한 방이면 뒤집을 수 있는 기회였다.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말 1사 삼성 구자욱이 솔로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말 1사 삼성 구자욱이 솔로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은 이날 안타에서 두산에 9 대 12로 3개가 적었다. 그러나 볼넷 5개, 몸에 맞는 공 1개 등으로 출루는 오히려 두산보다 많았다. 그러나 고비에서 타선이 터지지 않아 패배를 안았다.

    10일 2차전에서 삼성은 그야말로 사력을 다해야 한다. 상대 선발은 김민규지만 뒤에 대기하는 이영하와 승부가 진짜다. 이영하는 지난 7일 LG와 준PO 3차전에서 4이닝 66구 역투로 승리를 안았다. 키움과 와일드카드 2차전에서도 1⅓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는데 모두 선발 다음 등판했다.

    다만 이영하의 피로도가 상당해 구위를 이어갈지는 지켜봐야 한다. 이영하는 PS 7일 동안 4경기 132구를 던졌다. 본인도 PS 동안 "많이 던져서 지치기도 했다"고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투혼을 발휘해 팀을 이끌고 있다.

    삼성은 지난달 31일 kt와 정규 시즌 1위 결정전부터 타격 침체에 빠져 있다. 당시 삼성은 상대 에이스 쿠에바스에 막혀 2안타 3볼넷 무득점에 그쳤다. PO 1차전에서는 출루는 많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흔히 타격은 사이클이 있다고 한다. 롤러코스터처럼 침체기가 있으면 상승 기류도 올 수 있다는 것. 삼성은 일단 1위 결정전에서 저점을 찍은 뒤 차츰 올라온 형국. 그래도 9회말 구자욱이 1점 홈런을 치면서 나름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과연 PO 2차전에서 삼성 타선이 살아날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