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겨 간판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 5위로 마쳐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피겨 간판 차준환, 그랑프리 3차 대회 5위로 마쳐

    뉴스듣기
       연기를 하는 차준환. 연합뉴스연기를 하는 차준환. 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20, 고려대)이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아쉬운 5위를 거뒀다.
       
    차준환은 7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21-2022 ISU(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0.68점, 예술점수(PCS) 82.50점, 감점 1점으로 총점 152.18점을 기록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95.56점을 기록한 차준환은 최종 총점 247.74점으로 11명의 출전 선수 중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은 일본의 가기야마 유마(278.02점)가 차지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를 차지했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를 거듭했다.  
       
    차준환은 첫 연기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를 시도하다 넘어져 수행점수(GOE) 4.75점이 깎였다.
       
    두 번째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에서도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더블(2회전) 점프로 수행해 점수가 크게 깎였다.
       
    세 번째 점프 과제 역시 기본 배점에서 손해를 봤고 네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감점을 받았다.
       
    이후 간신히 연기를 마친 차준환은 기대에 못 미치는 듯 고개를 저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