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패했지만 자신 있는 울산 홍명보 감독 "홈 2경기 남았다"

뉴스듣기


축구

    패했지만 자신 있는 울산 홍명보 감독 "홈 2경기 남았다"

    뉴스듣기

    울산, 전북에 2 대 3 석패
    남은 3경기 중 2경기가 홈인 점이 전북보다 유리하다고 언급

    후반 추가시간에 골을 허용해 전북 현대에 패한 울산 현대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후반 추가시간에 골을 허용해 전북 현대에 패한 울산 현대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이번 시즌 마지막 '현대家' 더비에서 패했다.
       
    울산은 6일 오후 7시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파이널 A 35라운드 전북 현대와 원정 경기에서 2 대 3으로 졌다.
       
    전반 선제골을 내주고도 연속 동점을 만들며 후반 추가시간까지 2 대 2 무승부를 이어갔지만 경기 종료 직전 전북 일류첸코의 다이빙 헤딩슛을 막지 못했다.
       
    전북과 승점 차 0을 유지하며 우승 다툼을 이어가던 분위기도 승점 3으로 벌어졌다.
       
    울산 홍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양 팀 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마지막 공격을 막지 못해 실점했지만 우리가 전체적으로 모든 면에서 나은 경기를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늘도 한 경기였고 앞으로 3경기 남아 있으니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홍 감독은 전북과 승점 격차가 벌어진 것에 대해 '홈 경기' 이점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은 스케줄 양 팀 다 쉽지 않지만 우리는 홈 경기가 두 경기 있고 전북은 한 경기다"며 "그런 게 마지막 가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홍 감독은 "우리 선수가 많은 실망감 있지만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면서 남은 경기 승리를 약속했다.
       
    울산은 오는 21일 홈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불러들여 36라운드를 치른 뒤 28일 수원 삼성 원정에 나선다.
       
    파이널 A 마지막 매치는 다음 달 5일 대구FC와 홈 경기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