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 성범죄자, 진주서 포착

뉴스듣기


전남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 성범죄자, 진주서 포착

    뉴스듣기

    27일 낮 보성 벌교역→진주 반성역 하차 확인
    경찰, 진주 일대 수색 나서··공개수배 중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지난 27일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A(62)씨에 대해 공개수배했다.  창원보호관찰소 제공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지난 27일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A(62)씨에 대해 공개수배했다. 창원보호관찰소 제공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 성범죄자 60대 남성 A(62)씨가 경남 진주로 이동한 모습이 포착됐다. 

    28일 전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2시 26분쯤 보성 벌교역에서 무궁화호 기차를 탄 뒤 오후 2시 11분쯤 진주 반성역에서 하차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A씨의 모습을 포착한 후 곧바로 진주 일대 수색에 나섰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전날 오전 A씨에 대해 공개수배하기로 결정했다.  

    창원보호관찰소에 따르면 A씨는 키 165㎝에 체중 64㎏의 키가 작고 마른 체형이다. 흰 머리에 부드러운 인상을 갖고 있다. 도주 당시 A씨는 검은색 정장 안에 분홍색 셔츠를 입고 작은 검은색 가방을들고 있었다. 

    A씨는 청소년성보호법 위반(미성년자 강간) 등 전과 35범으로 '재범 고위험자'로 분류돼 집중 관리감독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창년군이 거주지인 A씨는 거주지인 지난 25일 오후 10시 45분쯤 지인에게 빌린 승용차를 타고 순천으로 도주했다.

    순천시 금곡동에 도착한 A씨는 26일 오전 2시 55분쯤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승용차와 휴대전화를 버린 후 인근 야산으로 종적을 감췄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