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사 어깨에 목말 타고 머리 위 노트북…인니 초등생 사연

뉴스듣기


국제일반

    교사 어깨에 목말 타고 머리 위 노트북…인니 초등생 사연

    • 2021-10-22 15:14
    뉴스듣기

    1만7천개 섬 가운데 자바섬에 인프라·경제력 편중 심각

    연합뉴스연합뉴스인도네시아에서 교사 어깨에 목말을 타고 머리 위에 노트북을 얹은 초등학생이 찍힌 사진이 SNS에 퍼지며 인프라 불균형 논란이 또 도마 위에 올랐다.

    22일 쿰파란 등에 따르면 이틀 전 인스타그램에 '슬픈 사진'이라며 초등학생이 수업시간에 노트북에 연결할 인터넷 신호를 잡으려고 교사의 목말을 탔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게시물 작성자는 해당 사진이 동누사뜽가라 망가라이군의 초등학교에서 찍혔다며 "정부가 수도에서 멀리 떨어진 곳의 인프라에도 관심을 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 속 학생은 교육문화연구기술부가 주관하는 온라인 기반 수행평가서를 작성하는데, 인터넷 신호가 잡히질 않자 교사의 도움으로 목말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 찍힌 초등학교는 수도 자카르타에서 2천㎞ 이상 떨어진 곳이다.



    교사가 인터넷 신호를 잡으려고 노트북을 들고 벽을 밟고 올라간 사진도 함께 공개됐다.

    1만7천개의 섬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는 인프라를 계속 늘리고 있지만, 국토가 워낙 넓어 인터넷은 물론 전기가 안 들어오는 오지도 꽤 남아 있다.

    수도 자카르타가 있는 자바섬에 인구의 절반 이상이 몰려있어 인프라와 경제력 편중도 심각하다.

    현지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작년 기준 4만779개 학교가 인터넷 접속이 안 되고, 7552개 학교는 전기도 안 들어온다.

    코로나 사태로 등교가 중단되고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된 뒤 오지 학생들은 인터넷 신호를 잡기 위해 지붕, 언덕, 나무 위로 올라갔다가 종종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실제로 작년 5월 술라웨시섬에서는 한 대학생이 논문 자료를 찾으려고 마을 모스크 2층에서 인터넷 신호를 잡다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