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누리호 발사에 여야 한 목소리로 축하 "국민 하나된 시간"

뉴스듣기


국회/정당

    누리호 발사에 여야 한 목소리로 축하 "국민 하나된 시간"

    뉴스듣기

    위성 궤도 실패 아쉬움 속 누리호 발사 성공…"전폭적인 지원 약속"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국내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시험발사가  21일 위성 궤도 안착 실패란 아쉬움 속 성공을 한 데 대해 여야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축하했다. 나아가 완벽한 성공이 이루어질 때까지 아낌없는 지원도 약속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국민과 함께 누리호의 성공적인 시험발사를 축하한다"며 "누리호 시험발사 성공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 큰 위로와 희망을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으로 설계부터 제작, 발사까지 모두 순수 국내 기술로 이루어졌다"며 "이로써 대한민국은 세계 7번째 실용급 위성 발사국으로 성큼 다가섰다"고 시험발사 성공의 의의를 되새겼다. 그는 "대한민국이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또 "오늘의 시험 발사 성공을 내년 5월 2차 발사 성공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준비를 잘 해주시길 당부 드린다"며 "항공우주 산업을 미래의 혁신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가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으로 뒷받침할 것을 약속드린다"고도 밝혔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 연합뉴스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 연합뉴스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발사 순간부터 손에 땀을 쥐며 간절한 마음으로 온 국민이 하나된 시간이었다"며 "비록 위성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지만, 누리호 발사는 오로지 우리 기술로 이뤄낸 소중한 결과물이자,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에게는 희망을 전해준 선물과도 같은 도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랫동안 너무나도 많은 땀과 눈물을 흘리며 헌신했을 과학기술인들께 온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전하며, 결코 낙담하거나 좌절하지 말고 더 큰 도약을 향해 전진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응원했다. 또 허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오늘을 발판으로 삼아, 대한민국이 우주 기술분야에서 더 큰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는 점도 약속했다.

    정의당 또한 누리호 시험 발사에 대해  "비록 미완의 성공이지만 적은 인력으로 성공적인 땀의 결실을 이뤄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을 비롯한 우주항공 관련 과학기술노동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특히 "누리호는 지난 2010년 3월부터 시작해 12년 이상이 소요된 사업이자 약 2조 원이 투입된 사업이다. 투입된 인력은 약 500명이라고 한다"며 "인원만 살펴봤을 때 500명은 기업을 포함한 숫자이고 항공우주연구원은 약 250명에 불과하다. 타국에 비교해봤을 때 소수의 인력이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 대변인은 "정의당도 향후 항공우주기술 투자와 기초과학기술인 양성에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며 "오늘을 계기 삼아 우주항공 기술이 한발 더 나아가고 생태사회로의 전환이 과학기술과 더불어 진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