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청년층 다중채무자 재기 도와야, 통합채무방안 모색하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文대통령 "청년층 다중채무자 재기 도와야, 통합채무방안 모색하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文대통령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 동시에 짊어진 청년층 돕기 위한 대책 마련 지시
    "통합채무조정방안 모색, 한국장학재단과 신용회복위원회 간 협약 조속히 추진"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은 21일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 등을 동시에 짊어진 청년층을 돕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청년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학자금 대출과 금융권 대출을 함께 보유한 '다중채무자'가 늘고 있는 현상과 관련해 지시를 내렸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우선, 문 대통령은 "청년 다중채무연체자들이 재기 기반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통합채무조정방안'을 적극 모색하라"고 주문했다.

    이를 위해 "학자금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한국장학재단과 금융권 대출 채무조정을 담당하는 신용회복위원회 간의 협약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살피라"고 구체적으로 지시를 내렸다.

    최근 금융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대 다중 채무자는 2019년 776만 4천 명에서 지난해 78만 2천 명으로 1년 사이에 5.17%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20대 다중 채무자는 83만 4천 명으로 더욱 가파르게 늘고 있으며, 대출 잔액도 47조 6512억 원에 달하는 상황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