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우리 소휘가 이렇게 달라졌어요" 이소영 없어도 흐뭇한 GS

배구

    "우리 소휘가 이렇게 달라졌어요" 이소영 없어도 흐뭇한 GS

    GS칼텍스 레프트 강소휘가 16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흥국생명과의 개막전에서 리베로 한수진과 대화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GS칼텍스 레프트 강소휘가 16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흥국생명과의 개막전에서 리베로 한수진과 대화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여자부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전력 변화가 있었다. 챔피언결정전 MVP 이소영이 KGC인삼공사로 이적한 데다 206cm 주포 러츠까지 교체됐다. 지난 시즌 3관왕에 오른 GS칼텍스가 올 시즌 2연패를 장담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GS칼텍스가 자신감을 잃지 않는 이유가 있다. 바로 부쩍 성장한 레프트 강소휘(24·180cm) 때문이다.

    강소휘는 지난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흥국생명과 개막전에서 3 대 0 완승을 이끌었다. 알토란 13점을 뽑아내면서도 정확한 리시브도 16개를 올리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특히 듀스 접전이 펼쳐진 2세트에서만 강소휘는 모마와 함께 가장 많은 7점을 집중했다. 26 대 25로 앞선 가운데 세트를 끝낸 득점도 강소휘의 강타였다. 흥국생명의 거센 반격을 막아낸 GS칼텍스가 2세트마저 따낸 게 이날의 승부처였다.

    강소휘는 세트당 4.67개의 리시브를 올리며 수비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현재까지 V리그 여자부 1위다.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개막전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  GS칼텍스 강소휘가 공격을 하고 있다. KOVO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개막전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의 경기. GS칼텍스 강소휘가 공격을 하고 있다. KOVO

    2015-16시즌 신인왕인 강소휘는 지난 시즌 뒤 FA(자유계약선수)로 풀렸다. GS칼텍스와 3년 최대 15억 원에 계약하며 프랜차이즈 스타로 자랄 발판을 마련했다. 특히 국가대표 레프트 이소영의 이적으로 강소휘는 팀 간판이 됐다.

    더욱 커진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16일 경기 후 강소휘는 "지난 시즌은 부상 때문에 왔다갔다 했는데 지금은 그래도 정신적으로 정상하고 여유와 안정감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예비 FA였던 지난 시즌에 대해 강소휘는 "아무래도 욕심이 많이 생겨 많이 힘이 들어가 실력 발휘도 못 하고 부상도 있었다"면서 "(계약을 마친) 올 시즌은 혹살히 편하다"고 했다.

    이소영의 이적으로 공격 등 역할이 커진 데 대한 부담도 문제 없단다. 강소휘는 "2017-18시즌 공을 엄청 때렸는데 공격을 많이 하면서 감도 찾고 풀어나간다"면서 "공격 코스를 더 다양하게 가져가고자 집중했고 리시브와 수비도 빠르게 해서 안정감을 가지려고 훈련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차상현 감독도 성숙해진 강소휘를 눈여겨 보고 있다. 지난 14일 개막 미디어 데이에서 강소휘는 차 감독에 대한 '일곱자 소개'에서 "까맣고 왕대두야"라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차 감독은 16일 경기 전 "소휘가 나중에 문자로 '서운하냐'고 묻더라"면서 "그런 생각까지 하게 됐으니 이제 인간이 좀 되는 것 같다"고 웃었다.

    이제 중고참으로서 팀 전체 분위기를 보는 역할을 인지하게 된 모양새다. 이에 대해 강소휘는 "감독님께서 항상 좋게 받아주시지만 혹시라도 마음 한편으로는 기분 나쁠 수 있어서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올 시즌에 대해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솔직히 지키고자 하는 마음은 없고 새로 시작한다는 마음이로 차근차근 올라갈 것"이라는 강소휘. 더 성장한 에이스가 있기에 GS칼텍스도 2연패에 대한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