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배구

    차상현의 반격 "강소휘 왕대두 공격? 이제 인간이 되는 듯"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KOVOGS칼텍스 차상현 감독. KOVO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흥국생명의 개막전이 열린 16일 서울 장충체육관. 경기 전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이틀 전 미디어 데이 때 주포 강소휘의 짓궂은 감독 소개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당시 강소휘는 차 감독에 대한 일곱자 소개에 대한 질문에 "까맣고 왕대두야"라며 폭소를 자아냈다. 피부가 검고 머리가 크다는 것. 페퍼저축은행 이한비의 김형실 감독에 대한 "감독님 슈퍼 꼰대" 평가와 함께 이날 미디어 데이의 재미를 더했다.

    이에 차 감독은 "강소휘가 좀 그랬는지 그날 저녁에 '서운하시냐'고 문자가 왔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 점들을) 생각한다는 건데 이제 강소휘가 인간이 좀 돼 가는구나 생각했다"고 받아쳤다.

    기분이 전혀 나쁘지 않았고 오히려 고맙다는 사령탑이다. 차 감독은 "(서운한 점은) 조금도 생각해본 적 없다"고 손사래를 쳤다. 이어 "선수, 감독이 농담을 주고받는 건데 얼마나 좋은가"라면서 "이런 분위기나 관계가 훨씬 더 좋다"고 강조했다.

    GS칼텍스 주포 강소휘. KOVOGS칼텍스 주포 강소휘. KOVO

    GS칼텍스만의 끈끈한 문화라는 것이다. 차 감독은 "훈련하는데 공을 받다가 '왕대두'라면 더 굴려야 하지만 평상 시에 그렇게 지낼 수 있다는 게 고맙다"면서 "강소휘도 생각이 많이 밝아졌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지난 시즌 GS칼텍스는 컵대회와 정규 시즌, 챔피언결정전까지 3관왕을 달성했다. 그 원동력이 팀 워크라는 것이다. 차 감독은 "훈련이 끝나면 나는 선수들에게 옆집 아저씨보다 못할 것"이라면서 "아마 보면 깜짝 놀랄 정도일 텐데 그래서 내가 가끔 훈련 뒤에는 자리를 피한다"고 귀띔했다.

    다만 GS칼텍스는 챔프전 MVP 이소영이 KGC인삼공사로 이적하고 러츠가 교체되는 등 전력 변화가 있다. 차 감독은 "선수들의 기분이 나쁠 수 있지만 지난 시즌보다 내려온 것 사실"이라면서 "이를 인정하느냐, 또 얼마나 준비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짚었다. 이어 "원래 우리는 한두 사람이 잘해서 끌고 온 거 아니고 주전과 후보 선수 모두 똘똘 뭉쳐서 끌고 왔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