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GS칼텍스 감독 "우리 선수들 능력 아쉽지만 뭉치면 다르다"

뉴스듣기


배구

    GS칼텍스 감독 "우리 선수들 능력 아쉽지만 뭉치면 다르다"

    뉴스듣기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이 14일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KOVO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이 14일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KOVO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린 14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7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외국인 선수 등 21명이 새 시즌에 대한 다부진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시즌 통합 우승을 이룬 GS칼텍스는 '디펜딩 챔피언'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차산현 감독은 "비시즌 연습 경기를 통해 해볼 만하다고 느꼈다"면서 "다른 팀들이 월등하게 강하다, 처진다는 느낌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목표는 봄 배구로 잡고 마지막까지 가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GS칼텍스는 주전 레프트 이소영이 KGC인삼공사로 이적한 상황. 이에 대해 차 감독은 "선수가 바뀐 부분은 인정해야 한다"면서 "현재 있는 선수 자원으로 팀 컬러를 만들 수 있느냐가 중요한데 할 수 있는 만큼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소영이 빠졌지만 우리는 누구 하나에 의존하는 팀이 아니다"고 운을 뗐다. 차 감독은 "선수들에게 미안하지만 우리는 개개인의 능력이 월등하지 않고 뭔가 아쉽다"면서 "그러나 남들과는 다른 팀 워크와 에너지가 있어서 뭉치면 정말 강한 팀"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소영이 잘 해줬지만 선수들이 다 잘 해서 우승했고, 똘똘 뭉치면 이긴다는 보장은 없지만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소영이 빠졌지만 국가대표 리베로 오지영이 합류했다. 차 감독은 "우리가 사실 훈련이 힘들다"면서 "오지영이 합류했는데 빨리 적응하는 게 관건이지만 원활하게 준비한 만큼 가고 있다"고 말했다.

    우승을 다툴 팀에 대한 경계심도 드러냈다. 차 감독은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 인삼공사 등이 강하게 느껴졌다"면서 "특히 인삼공사와 평가전 1승 1패를 했는데 만만치가 않더라"고 했다.

    지난 시즌 정규 시즌은 물론 챔피언결정전, 컵대회까지 제패했던 GS칼텍스. 과연 올 시즌 지난 시즌의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