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장동 키맨' 남욱, 오늘 귀국…'그분' 실체 밝힐까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건/사고

    '대장동 키맨' 남욱, 오늘 귀국…'그분' 실체 밝힐까

    뉴스듣기
    남욱 변호사 입국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가 오늘 귀국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사업 초창기부터 참여한 원년 멤버로 알려져 있는데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영장 기각으로 수사에 제동이 걸린 검찰이 남 변호사 입국을 계기로 새로운 단서를 찾아낼지 주목됩니다.

    남욱 변호사. 연합뉴스남욱 변호사. 연합뉴스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48) 변호사가 18일 귀국했다. 앞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수사 확대에 제동이 걸린 검찰은 남 변호사를 상대로 새로운 물증과 진술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18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남 변호사는 이날 오전 5시 대한항공 KE012 편으로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다. 김만배씨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진행하면서 배당금 약 1007억원을 챙겼다.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와 함께 대장동 사업의 초창기 멤버다. 두 사람은 지난 2009년 때부터 손을 잡고 대장동 개발을 추진했다. 김만배씨가 뛰어든 2014년 사업에서도 처음부터 민관합동개발의 수익모델 설계에 참여했다.

    사업 초기부터 내부 사정에 관여한 만큼 화천대유를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에서도 남 변호사는 그 실체를 밝힐 키맨 가운데 1명으로 평가된다. 앞서 JTBC와 인터뷰에서도 그는 김만배씨와 나눈 대화라고 주장하면서 로비 의혹을 언급했다.

    해당 인터뷰에서 남 변호사는 "김만배 회장이 350억 로비 비용 얘기(를 했다). 이런 얘기가 외부로 나가면 큰일 나겠다고 생각했다"며 "50억씩 7명한테 350억 주기로 했다는 그 말이다. 7명은 거의 대부분 지금 (언론에) 나온 분들인 거 같다"고 말했다.
     
    '김만배씨가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맞냐'는 질문에는 "유동규 본부장의 지분이 있다는 얘기를 김만배 회장으로부터 들었다"고 남 변호사는 답했다. 김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400억~700억원을 줘야한다는 말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논란이 되고 있는 '그분'을 두고는 "김씨가 유 전 본부장을 '그분'이라고 지칭한 기억은 없다"며 제3자를 암시했다. 최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낸 녹취록에는 김씨가 천화동인 1호 배당금에서 절반은 '그분' 몫이라고 말한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검찰은 남 변호사를 상대로 로비 의혹을 집중 조사하면서 화천대유가 속한 컨소시엄의 사업자 선정 과정 등 특혜 정황 전반도 캐물을 예정이다. 남 변호사는 현재 검찰 수사에 협조할 의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대형 로펌을 선임해 검찰 조사에 대비중이다.

    유 전 본부장 구속으로 속도를 올리던 검찰 수사는 지난 14일 김만배씨의 구속 영장이 기각되면서 잠시 주춤한 상태다. 정 회계사의 녹취록이 주요 물증이었는데 그 신빙성이 흔들리고 있어 특혜·로비 의혹을 입증할 새로운 증거가 필요한 상황이다.

    우선 검찰은 언론 인터뷰에서 내비친대로 녹취록 주장을 뒷받침할 남 변호사의 구체적인 진술을 기대하고 있다. 진술을 넘어 또다른 증거나 단서가 제출된다면 한풀 꺾인 수사 동력에도 재차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남 변호사가 김씨, 유 전 본부장과 대척점에 있는 인물이라 그가 내놓는 진술의 신빙성을 얼마나 인정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남 변호사가 본인 주장대로 2015년 이후 사업에서 완전히 배제됐다면 이 역시도 진술의 신빙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검찰은 최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성남시 자료와 남 변호사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조만간 김씨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김씨는 검찰 조사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천화동인 1호는 내 것이고, (녹취록에 나온다는) '그분'은 전혀 없다"며 제기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