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 1위 꺾었지만' 배드민턴 韓日전 남녀 모두 석패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세계 1위 꺾었지만' 배드민턴 韓日전 남녀 모두 석패

    뉴스듣기
    여자 배드민턴 단식 간판 안세영. 대한배드민턴협회여자 배드민턴 단식 간판 안세영. 대한배드민턴협회
    한국 배드민턴 남녀 대표팀이 세계단체선수권대회 한일전에서 나란히 아쉬운 패배를 안았다.

    여자 대표팀은 15일(현지 시각) 덴마크 오르후스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우버컵) 4강전에서 난적 일본에 막혔다. 종합 전적 1 대 3 패배를 안았다.

    이로써 여자팀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18년 대회에서도 여자팀은 3위에 오른 바 있다.

    출발은 좋았다. 단식 간판 안세영(삼성생명)이 야마구치 아카네를 2 대 0(21-14 21-7)으로 제압했다.

    하지만 2복식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과 3단식 김가은(삼성생명)이 모두 1 대 2 패배를 안았다. 벼랑에 몰린 대표팀은 4복식의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마저 0 대 2로 지면서 결승행이 무산됐다.

    여자팀은 조별 예선 3전 전승으로 C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8강에서 홈팀 덴마크를 격파하며 기대감을 키웠지만 일본에 밀리면서 2010년 이후 11년 만의 사상 두 번째 우승을 다음 대회로 미뤘다.

    배드민턴 남자 단식 간판 허광희. 협회배드민턴 남자 단식 간판 허광희. 협회

    이에 앞서 남자 대표팀도 일본을 넘지 못했다. 2021 세계남자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토마스컵) 8강전에서 종합 전적 2 대 3으로 분패했다.

    남자팀은 아쉽게 8강에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지난 2018년 대회 때도 남자팀은 4강에 오르지 못했다.

    첫 단식에서 허광희(삼성생명)가 세계 랭킹 1위 모모타 겐토를 2 대 0(21-19 21-17)로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허광희는 도쿄올림픽에서도 모모타를 제압한 바 있다.

    기세를 몰아 대표팀은 복식 최솔규(요넥스)-서승재(삼성생명)도 승리를 거뒀다. 먼저 2승을 따내며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더 이상 승전보가 없었다. 3단식 전혁진(요넥스)에 이어 4복식 강민혁-김원호(이상 삼성생명), 5단식 조건엽(성남시청)마저 지면서 패배가 확정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