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영수 "친인척 분양업체 대표에 돈 빌려줬다 받아…화천대유와 무관"

뉴스듣기


법조

    박영수 "친인척 분양업체 대표에 돈 빌려줬다 받아…화천대유와 무관"

    뉴스듣기
    핵심요약

    인척 업체 통한 화천대유 금품수수 의혹 보도에
    "사실 아냐…법적 대응"

    연합뉴스연합뉴스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자신과 인척 관계인 인물이 대표로 있는 분양대행업체를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측의 돈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인척 회사를 통해 화천대유로부터 어떤 돈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14일 선을 그었다. 해당 분양업체 대표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받은 사실은 있지만, 화천대유와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이날 일부 언론은 박 전 특검이 인척인 이모씨가 대표로 있는 분양대행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단서를 검찰이 확보했으며, 이 금품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로부터 나온 것은 아닌지 수사 중이라는 취지로 보도했다.

    해당 분양대행업체는 대장동 사업 초기 A토목업체로부터 20억 원을 빌린 뒤 2019년쯤 김만배씨에게서 받은 돈 100억원을 A업체에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는데, 김씨에게서 나온 돈 일부가 박 전 특검에게 간 것은 아닌지 검찰이 의심하고 있다는 게 해당 보도의 요지다.

    이에 박 전 특검은 입장문을 통해 "인척 회사를 통해 화천대유로부터 어떤 돈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어떤 근거로 이 같은 의혹을 다시 제기하는지 묻고 싶을 따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를 넘는 악의적 허위보도를 통해 개인은 물론 그 가정까지 잔인하게 짓밟는 행위는 더이상 묵과할 수 없어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전 특검은 다만 이 대표에게 돈을 빌려준 적은 있느냐는 질문에 "친인척인 이 대표에게 오래 전에 돈을 빌려줬다가 변제받은 사실이 있다"며 "빌려준 돈은 여러차례에 걸쳐 변제 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