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이유빈·서휘민, 심석희 빠진 쇼트트랙 월드컵 엔트리 합류

     심석희 자료사진. 연합뉴스심석희 자료사진. 연합뉴스 
    '고의 충돌'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심석희(24, 서울시청)가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 출전이 무산된 가운데 이유빈(연세대)과 서휘민(고려대)이 빈자리를 메운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14일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 심석희를 제외한 12명의 남녀 국가대표 선수가 참가한다고 전했다. ISU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다.
       
    심석희는 지난 5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여자부 1위로 대표팀에 발탁됐다. 그러나 최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발생한 일로 각종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대한빙상경기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는 심석희를 대표팀 훈련 제외했고 월드컵 1~4차 대회 출전 보류, 조사위원회 구성을 통한 의혹 조사 등을 결정했다. 심석희도 곧바로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나왔다.
       
    빙상연맹 규정은 선발전 남녀 상위 8위까지, 총 16명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발탁된다. 이 중 1~5위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 1~3위는 올림픽 개인 종목 출전권을, 4~5위는 계주 등 단체전에 나선다.
       
    1~6위 선수는 베이징 올림픽 쿼터가 걸린 ISU 월드컵 시리즈에 먼저 출전한다. 1위인 심석희가 빠지면서 여자부는 2~7위로 엔트리가 확정됐다. 개인전은 이유빈, 단체전은 서휘민이 들어왔다. 따라서 여자부는 최민정, 김지유, 이유빈, 김아랑, 서휘민, 박지윤이 출전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