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노 타임 투 다이', 북미 개봉과 함께 압도적 1위

    외화 '007 노 타임 투 다이' 프로덕션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외화 '007 노 타임 투 다이' 프로덕션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전 세계 박스오피스를 휩쓸고 있는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미션 '노 타임 투 다이'가 압도적으로 북미 오프닝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007 노 타임 투 다이'(감독 캐리 후쿠나가)는 북미에서 약 5600만 달러(한화 약 670억원)의 오프닝을 기록하며 북미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이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시대 최고 북미 오프닝을 기록한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감독 앤디 서키스)를 잇는 흥행 기록이다.
     
    또한 북미를 포함해 프랑스, 러시아, 뉴질랜드 등 이번 주에 개봉한 13개국에서도 모두 오프닝 1위를 기록해 압도적인 글로벌 흥행을 달리고 있다.
     
    이 같은 흥행에 힘입어 압도적인 스케일을 담은 '노 타임 투 다이' 프로덕션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사실감 넘치고 아름다운 영상미를 선사했던 로케이션을 담아낸 스틸들은 환상적인 비주얼을 넘어 영화의 분위기를 결정했던 자메이카, 이탈리아 마테라 등 역대급 로케이션의 여운을 다시금 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영화만의 액션 스케일을 담은 스틸들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던 고공 헬기 액션은 물론 폭발신 등 역대 가장 강렬한 액션이 가득했던 장면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강력한 운명의 적의 등장으로 죽음과 맞닿은 작전을 수행하게 된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미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외화 '007 노 타임 투 다이' 포스터.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외화 '007 노 타임 투 다이' 포스터. 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