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9월 초미세먼지 농도 8㎍/㎥…2015년 관측 이래 최저

    초미세먼지 좋음 일수 '28일'…"푸른하늘의 날 있는 9월에 역대 최저 월평균 초미세먼지 달성"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지난달 전국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가 8㎍/㎥를 기록하면서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래 최저치로 집계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전국 497개 국가대기오염측정망 관측값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5년과 2020년 동월 대비 각각 52.9%, 3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강원(6㎍/㎥)이 가장 낮았고, 서울과 세종(7㎍/㎥)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달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일수는 28일로 2015년 동월 대비 6일 증가했다. 나쁨 이상(36㎍/㎥ 이상) 일수는 0이었는데, 2018년 이후 9월에는 지속적으로 나쁨 이상 농도 수준은 발생하지 않았다.

    시간농도를 기준으로 '좋음' 발생 빈도는 2016년(25%) 대비 3.8배 증가한 94%로 나타났다.

    연도별, 월별 초미세먼지 농도 등급별 발생 비율. 국립환경과학원 제공연도별, 월별 초미세먼지 농도 등급별 발생 비율. 국립환경과학원 제공환경과학원은 "국내 배출량 감소, 양호한 기상 조건의 복합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정책의 경우 연말인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시행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와 더불어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강화, 5등급 차량 감소 등 강력한 미세먼지 상시 대책의 효과를 봤다는 설명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굴뚝자동측정기기(TMS) 사업장의 1~9월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2015년 이후 2021년까지 지속적으로 감소(55% 하락)했으며, 올해 1~9월 배출량(2만 2461톤)은 전년 동기 대비 약 9.7% 줄어들었다. TMS 사업장 수는 2015년 525곳 이후 올해 708곳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늘었다.

    또,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등으로 5등급 노후차량 대수는 2018년 12월 258만 대에서 지난달 기준 138만 대로 46.5% 감소했다.

    기상 여건의 경우 지난달 오호츠크해 부근 고기압의 발달로 인해 동풍이 증가했고 대기 확산이 원활했던 점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환경과학원 정은해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유엔(UN)이 지정한 '푸른하늘의 날(9월 7일)'이 있는 달에 역대 최저 월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달성한 것은 애국가의 한 구절처럼 '높고 구름 없는 가을 하늘'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