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장당원' 두들겨 맞자 윤석열 "인터넷 커뮤니티에 증거있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위장당원' 두들겨 맞자 윤석열 "인터넷 커뮤니티에 증거있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6차 경선 토론회에선 윤석열 후보의 위장 당원 발언 논란과 앞선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새기고 나온 한자 왕(王)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후보들이 위장 당원 발언을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윤 후보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증거가 있다"며 사과를 거부했습니다. 손바닥에 새긴 왕(王)을 두고서 윤 후보는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6차 토론회에선 윤석열 후보의 '위장 당원' 발언 논란과 손바닥에 새긴 한자 '왕(王)'이 논란이 됐다. 후보들이 "위장 당원 발언으로 당원들이 상처를 받았다"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윤 후보는 거부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유승민 후보는 "위장 당원 발언 관련해선 증거가 없으신가"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증거가 있다"며 "국민의힘 갤러리(인터넷 커뮤니티)에도 더불어민주당, 친여 성향의 지지자분들이 상당히 이중 가입하면서 '언제까지 하면 우리가 들어가서 찍을 수 있는가' 등을 묻는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그러자 유 후보는 "증거가 있다고 하니 그럼 그것을 계속 문제 삼으면 되겠다"고 말하자 윤 후보는 "매일 문제 삼을 일은 아니고, 투표 열심히 하자고 한 것"이라고 맞섰다.

    하태경 후보도 "윤 후보는 매번 말하는 윤 후보의 입은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데, 그러면 듣는 국민들 귀가 문제인가?"라며 "상처받은 당원이 많으니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윤 후보는 "친여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를 보면 이런 것이 굉장히 많이 보인다"라며 "그래서 여당 공작을 막아야 한다고 했고, 제가 드릴 말씀은 다 드렸다"고 거부했다.

    윤 후보가 지난 3·4·5차 TV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한자 왕(王)을 새기고 나온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홍준표 후보가 "홍콩 언론에도 보도된 국제적 망신"이라고 지적하자, 윤 후보는 웃으며 "국민들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홍 후보가 "오늘은 부적 없죠?"라고 묻자 윤 후보는 "부적이라고 생각했으면, 손바닥에 그러고 다니겠는가"라고 답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KBS)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최재형 후보도 "왕(王)자 해명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는데, 지지하는 할머니가 써준 것인가"라고 묻자 윤 후보는 "제가 썼겠는가?"라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것이 제 불찰"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는 윤 후보의 무속 논란을 캐물었다. 유 후보는 "천공 스승을 아는가? 어떤 언론인이 이 사람이랑 인터뷰했는데 자신이 '윤 후보한테 지도자 수업을 한다'고 말하더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그분을 본 적은 있는데, 멘토라 하는 얘기는 과장된 것"이라고 부인했다. 또 유 후보는 "노병한이라는 분은 아는가?"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신문에도 났지만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식사할 때 한 번 봤다"며 관련 논란을 차단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