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미중 대결 상징 멍완저우 2년 9개월 만에 석방 귀국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영상]미중 대결 상징 멍완저우 2년 9개월 만에 석방 귀국길

    뉴스듣기
    핵심요약

    멍완저우-미 법무부, 일부 잘못 인정하고 기소연기하는 데 합의
    멍, 화상으로 미 법정에 출석한 뒤 캐나다 법원 연금 해제
    중국이 억류하고 있던 캐나다인 2명도 석방
    멍완저우 "죄 인정한 것 아냐…당과 조국에 감사" 귀국길
    미중 관계 개선 계기될지 관심

    미국과 기소연기 합의에 2년9개월만에 풀려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그룹의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24일(현지시간)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법원 밖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미국과 기소연기 합의에 2년9개월만에 풀려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그룹의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24일(현지시간)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법원 밖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미국의 요구로 2018년 12월 캐나다 밴쿠버 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돼 가택 연금 상태에 놓이면서 미중 갈등의 상징이 됐던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그룹의 멍완저우 부회장이 2년 9개월 만에 석방됐다.
     
    25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의 딸이기도 한 멍완저우 부회장과 미국 법무부는 24일(현지시간) 이란 제재와 관련해 멍 부회장이 일부 잘못을 인정하는 대가로 멍 부회장에 대한 금융사기 사건에 대한 기소연기에 합의에 도달했다.

    이날 합의에 따라 멍 부회장은 원격 화상회의 방식으로 미국 브루클린 연방법정에 출석해 화웨이의 이란 사업에 관해 HSBC 은행에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책임을 인정했고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대법원은 멍 부회장에 대한 가택연금을 해제했다.  
     
    멍 부회장 변호인은 멍 부회장이 미 법무부와 합의해 도달하기는 했지만 유죄를 인정한 것은 아니라는 말했다. 
     
    2년 9개월 만에 자유의 몸이 된 멍 부회장은 귀국을 위해 정국 정부가 보낸 전세기에 올라 "공산당의 영도 아래 우리 조국은 번영을 향해 가고 있으며 강한 조국 없었더라면 오늘 나의 자유도 없을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멍 부회장은 또 "사랑하는 조국과 당, 정부에 감사드린다. 내 마음에 믿음의 발을 붙이고, 인생의 가장 어두운 시간을 밝히며 긴 여정을 거쳐 집으로 인도한 것으로 찬란한 조국의 붉은색이라"고 밝혔다.
    24일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석방돼 조국과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모습. 신경보 캡처24일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석방돼 조국과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모습. 신경보 캡처중국 매체들은 1028일 만에 풀려난 멍 부회장의 석방과 귀국 소식을 대대적으로 전하고 있고,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서 멍 부회장의 복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미국에 굴하지 않은 상징'이 된 멍 부회장에 대한 대대적인 환영 행사와 영웅 만들기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멍완저우는 2018년 12월에 홍콩에서 멕시코로 가기 위해 캐나다 밴쿠버에서 환승하려다 미국의 요청을 받은 캐나다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미국은 멍완저우가 HSBC은행에 스카이콤이라는 기업과 화웨이 간 관계를 속여 미국의 이란 제재를 위반하게 했다며 기소했고 캐나다에 범죄인 인도를 청구했다.
     
    중국은 멍완저우가 체포된 지 9일 만에 자국 주재 캐나다인 2명을 간첩혐의와 마약 혐의로 체포해 지난달 각각 사형과 징역 11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멍완저우 석방에 따라 이들 두 명도 석방됐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즈는 멍 부회장이 미 법무부와 합의해 도달했지만 유죄를 인정한 것은 아니다는 변호인의 발언을 강조했다. 중국에서는 멍 부회장의 석방을 계기로 미중 관계가 개선될 수 있다는 희망을 피력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