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호관찰 받던 10대들, 아파트서 차량털다 경찰에 덜미

뉴스듣기


사건/사고

    보호관찰 받던 10대들, 아파트서 차량털다 경찰에 덜미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보호관찰을 받는 10대들이 일명 '차량털이'를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A군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은 함께 범행한 B군을 쫓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8일 오후 2시 10분쯤 강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무작위로 차량의 문을 열어본 뒤 열린 차에 들어가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당시 차 안에서 절도를 하다 아파트 보안요원에게 발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현장에서 보안요원에게 붙잡혔지만 B군은 달아났다고 한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B군의 신원을 파악해 추적 중이다.

    이들은 모두 과거 범행을 저질러 현재 보호관찰 대상으로 파악됐다. 보호관찰은 유죄가 인정된 청소년을 교정시설에 구금하는 대신 사회에서 생활하도록 하되 일정 기간 담당 관찰관의 지도와 감독을 받도록 하는 처분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