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윤석열 에둘러 견제하며 대선출마 시사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 윤석열 에둘러 견제하며 대선출마 시사

    뉴스듣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야권에서 대선 판도를 너무 낙관적으로 본다"며 야권이 국민의당의 지분까지 총동원해야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정치 입문 10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석 연휴 기간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저 안철수가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특히 "저는 국민 여러분께 정권교체를 위해 저 안철수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을 드린 바 있다"며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러면서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제 초심과 각오는 10년 차가 된 지금, 이 순간에도 전혀 변하지 않았다"며 "지금 어려운 국내 상황과 급변하는 세계 속에서 정치적 승부사가 아니라 문제 해결사의 리더십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야권이 현 정권의 국정 실패에 대한 반사이익에만 기댄다면 새로운 희망을 찾는 다수 중도층으로부터 외면받을 것"이라며 "야당이 도덕성 경쟁에서조차 앞설 수 없다면 야권은 필패"라며 '야당의 무기는 도덕성'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안 대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단일화에 유보적인데 독자 출마 후 완주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선거 공학적인 시나리오 대해 벌써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 낙관적"이라며 "객관적 지표가 야권에 매우 위기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리해 보면, 여야 지지율 분포를 볼 때 야권 전체가 모두 합쳐져야 하고, 안 대표 자신이 도덕성 면에서 현재 고발사주 의혹에 휩싸인 야권 대선주자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보다 경쟁력이 있다는 뜻이다. 그는 "할 말은 많은데, 분명한 건 하나다. 정부 여당과 싸우기 위해선 당당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자신의 '종로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안 대표는 "가장 중요한 건 대선 아닌가. 국가 운명을 결정하는 순간이다. 대선 때 국민의당이 어떤 역할을 할지 집중적으로 고민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를 위해 국민의당은 대선기획단을 출범해 제반 사항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현 당헌에 따르면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해서는 선거 1년 전 당 대표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이 부분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하고 안 대표의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출마선언의 시기를 묻는 질문에 안 대표는 "기한을 정한 건 없다. 추석에도 국민들 만나고 현장 목소리를 듣는 과정을 거치면서 고민할 것"이라며 "중요한 건 내가 어떤 역할을 하든지 대선을 지금처럼 네거티브와 돈 나눠주기 경쟁에서 벗어나 미래 담론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