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기력했던 케인' 손흥민 부상에 흔들리는 토트넘

뉴스듣기


해외축구

    '무기력했던 케인' 손흥민 부상에 흔들리는 토트넘

    뉴스듣기
    손흥민. 연합뉴스손흥민. 연합뉴스토트넘 홋스퍼는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 후 3연승을 달렸다. 해리 케인이 맨체스터 이적 문제로 뒤늦게 합류했지만, 손흥민(29)이 두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무실점을 기록한 수비진도 제 역할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부상과 함께 토트넘이 흔들리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라크와 A조 1차전을 치른 뒤 훈련 과정에서 종아리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오른쪽 종아리 근육 염좌 진단을 받았고, 7일 레바논과 2차전에 결장했다.

    영국으로 돌아갔지만,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다. 손흥민은 지난 11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에 결장했다. 토트넘은 0대3으로 완패했다.

    후반 자펫 탕강가의 퇴장과 함께 3골을 내줬다.

    가장 큰 문제는 공격이었다. 수적 열세에 놓인 후반은 논외로 하더라도 전반 내내 토트넘의 공격은 무뎠다. 손흥민이 없는 상황에서 해리 케인도, 루카스 모라도 최악의 경기력을 보였다. 토트넘의 전반 슈팅은 0개였다.

    손흥민의 공백이 여실히 드러났다. 영국 HITC는 "토트넘 공격은 창의력이 부족했다. 손흥민이 결장한 여파가 컸다. 리그 최고 수준의 공격수가 빠지면서 공격 창의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크리스탈 팰리스전을 분석했다.

    케인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아보지 못했다. 프리미어리그 데뷔 후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한 차례도 공을 만지지 못한 것은 크리스탈 팰리스전이 처음이었다.

    프리미어리그 출신 가브리엘 아그본라허는 토크스포츠를 통해 "토트넘 공격에 아이디어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케인 없이 토트넘이 잘할 수 있을까라는 이야기를 해왔는데 손흥민이 없으면 토트넘은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대 공간을 파고 드는 손흥민이 없으니 케인과 모라는 꽁꽁 묶였다. 스피드를 활용해 수비를 괴롭히는 손흥민이 빠지면서 크리스탈 팰리스 수비는 강한 압박으로 케인과 모라를 괴롭혔다.

    잉글랜드 대표팀 출신 피터 크라우치는 BT 스포츠를 통해 "토트넘이 얼마나 손흥민을 그리워하는지 드러난 경기였다. 손흥민이 공간을 만들어야 케인과 모라가 공을 가지고 플레이를 할 수 있다. 손흥민이 있어야 토트넘은 다른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17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스타드 렌(프랑스)전, 20일 첼시와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를 치른다.

    다만 손흥민의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

    토트넘의 누누 산투 감독은 "손흥민의 복귀 여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아직 좋아보이지 않는다. 이번 주는 기다려봐야 한다. 손흥민이 나아지길 희망한다. 다음 경기에 뛸 수 있을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