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역밀착형 탄소중립 오션뉴딜 사업 지자체 공모

뉴스듣기


경제 일반

    지역밀착형 탄소중립 오션뉴딜 사업 지자체 공모

    뉴스듣기

    해수부, 9월 13일부터 11월 30일까지 공모 진행

    부산항만공사 제공부산항만공사 제공
    해양수산부는 내년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지역밀착형 탄소중립 오션뉴딜 사업'의 대상 지자체를 선정하기 위해 오는 13일부터 11월 30일까지 공모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오션뉴딜사업은 해수면 상승 등 기후변화의 최전선에 있는 연안 지역의 탄소중립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연안 기초지자체가 연안·해양 공간을 활용해 온실가스 배출 저감, 재생에너지 전환, 해양 탄소흡수 기능 강화를 위한 사업계획을 수립하면 국가에서 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정부는 총 70억 원의 범위 내에서 4년간 사업비의 70%를 국고로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 시행 첫 해인 내년에는 오션뉴딜사업의 대표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범적으로 2개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사업은 연안과 배후지역을 이용한 탄소저감사업으로 기초지자체와 광역지자체 간 협의를 거쳐 공모계획을 마련한 뒤 신청할 수 있다.

    해수부는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사업선정 위원회를 통해 올해 12월 중 현장평가와 종합평가를 실시하여 최종 지원대상 지자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선정 위원회는 사업계획의 구체성, 탄소저감 효과, 사업 완료 후 운영방안 등을 중심으로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공모기간 중 지자체의 사업계획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해양환경공단에 오션뉴딜 사업추진지원단을 구성하고 전문가 자문단 등을 운영하여 컨설팅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션뉴딜 사업의 신청 방법과 작성 양식 등 사업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해수부 및 해양환경공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수부 윤현수 해양환경정책관은 "바다는 주요 탄소흡수원이자 넓은 유휴부지를 보유하고 있는 재생에너지 생산의 적지"라며 "내년도 오션뉴딜 시범사업을 통해 연안지역 맞춤형 탄소중립 대표 모델을 발굴하여 전국적으로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