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법 유흥시설 단속 20개소·231명 검거… 5개소 '또' 걸렸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불법 유흥시설 단속 20개소·231명 검거… 5개소 '또' 걸렸다

    뉴스듣기

    단속에 서울경찰청·경찰서·기동대 총 1736명 투입
    경찰 "업주뿐 아니라 이용자 모두 형사처벌할 계획"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스마트이미지 제공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스마트이미지 제공
    서울경찰청이 서울 전역의 유흥시설 불법영업 단속을 실시해 20개 업소를 적발하고 231명을 검거했다. 이번 단속에서 이전에 단속 이력이 있는 5개 업소가 또 다시 적발되기도 했다.

    서울청은 전날 강남권 등 서울 전역에서 유흥시설 불법영업에 대해 일제단속한 결과 감염병예방법(집합금지위반)·식품위생법(무허가영업) 등을 위반한 20개 업소를 적발하고 231명을 검거했다고 9일 밝혔다.

    강남구 삼성동의 한 유흥주점은 지난달 19일 오후 11시에 집합금지명령을 위반해 14명이 적발됐었는데 이번에 또 몰래 영업하다가 36명이 단속됐다.

    송파구 가락동의 한 노래연습장도 지단달 20일 오후 12시가 넘도록 유흥접객원을 고용해 영업하다가 7명이 단속됐는데 이번에 12명이 적발됐다. 이 노래연습장은 관할 구청에 등록하지 않은 무등록 노래연습장으로 확인됐다.

    이번 단속에는 서울경찰청 및 경찰서 생활안전·수사·지역경찰과 기동대 20개 중대를 포함해 총 1736명이 투입됐다.

    서울경찰청은 "불법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유흥시설에 대해 업주뿐만 아니라 이용자 모두 형사처벌하고, 불법영업 이익에 대해서는 세무관서에 과세자료를 통보하는 등 근원적으로 차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