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연경이 밝힌 '국대 은퇴' 뒤 김연경의 인생 2막

뉴스듣기


배구

    김연경이 밝힌 '국대 은퇴' 뒤 김연경의 인생 2막

    뉴스듣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 이한형 기자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 이한형 기자
    한국 배구가 낳은 세계적인 스타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국가대표 은퇴 후 남은 선수 생활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김연경은 6일 오후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 이후 태극 마크를 반납한 이후 계획을 들려줬다. 국가대표에서 물러나지만 선수 김연경의 삶은 이어진다는 것이다.

    2020 도쿄올림픽을 마친 김연경은 17년 동안 가슴에 붙였던 태극 마크를 떼기로 했다. 2004년 청소년 대표를 시작으로 이듬해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김연경은 2012년 런던과 올해 도쿄에서 한국 여자 배구의 4강행을 이끌었다.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4번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과 동메달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김연경이 코트에서 뛰는 모습은 계속된다. 당장 다가올 시즌 김연경은 중국 무대에서 활약한다. 이미 세계 최고 수준으로 꼽히는 터키 리그에서 뛴 김연경은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 세계 정상급 선수로 인정을 받았다.

    지난 시즌 친정팀 흥국생명에서 뛴 김연경은 "행선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면서 "국내 잔류와 유럽 진출을 고민하다가 중국에서 두 달 정도로 짧은 시즌을 한다는 얘기를 듣고 선택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중국 리그를 마친 후 겨울 이적 시장이 열리면 다른 리그로 갈 수 있는 상황이 된다"면서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기 때문에 중국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월드 클래스' 김연경의 다음 행선지는 새로운 세계일 수 있다. 김연경은 "미국에 배구 리그가 생겼다"면서 "(미국의 금메달 주역이자 도쿄올림픽 최우수선수 MVP) 조던 라슨에게 연락이 와서 미국에서 뛸 생각이 없냐고 하더라"고 귀띔했다. 이어 "유럽도 몇 개 구단에서 얘기가 있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 "유럽에 가게 된다면 이탈리아 리그를 경험하지 못해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김연경이 국내에서 뛴다면 원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1시즌을 소화해야 한다. 그러나 해외 무대에서는 자유롭게 활약할 수 있다. 김연경은 "터키도 괜찮지만 아직 결정한 것은 없다"면서 "중국 시즌이 끝나고 잘 결정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남은 선수 생활에 대해 "최고의 기량을 유지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게 목표"라면서 "'김연경이 아직도 잘하는구나!', '나이가 많이 들어도 잘하네!'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몸 관리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선수의 완전한 은퇴 뒤의 구상도 들려줬다. 김연경은 "이전에는 지도자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면서 "해외 진출한 선수가 없어서 해외에서 했던 시스템을 가져와서 선수들을 육성하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는 행정가도 생각하고 있다"면서 "또한 모든 분이 알고 있듯이 방송인 김연경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데 방송을 해보니 새로운 것을 경험해서 좋고 여러 방향으로 보고 있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