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온실가스, 여건 내에서 최대한 감축목표 설정해야"

뉴스듣기


청와대

    文대통령 "온실가스, 여건 내에서 최대한 감축목표 설정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각 부처 장관들과 비공개 보고 받고 탄소중립 현황과 계획 논의
    기후변화당사국총회 앞두고 중간점검 차원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은 2일 탄소중립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관계 부처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고 온실가스 감축목표 실현과 관련 기술 지원 등을 당부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와 관련해 "앞으로 우리 여건에서 할 수 있는 한 최대한의 감축목표를 설정해 국제사회 일원으로 책임과 역할을 다하도록 정부와 기업이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공공부문이 선도해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다하고, 산업계와 국민 모두가 동참할 수 있도록 협력을 구하라"면서 "정부도 탄소배출 감축 기술을 위한 R&D(연구개발) 등 최대한 지원하라"고 총력 지원을 지시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위기로 인한 경기침체에서 세계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지난해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만큼 "정부와 공공부문이 선도하여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다하고, 산업계와 국민 모두가 동참할 수 있도록 협력을 구할 것"을 당부했다.
    2일 청와대에서 열린 탄소중립 관련 관계 부처 보고. 청와대 제공2일 청와대에서 열린 탄소중립 관련 관계 부처 보고. 청와대 제공이날 자리는 오는 10월 31일부터 2주 간 영국 글래스고에서 예정된 제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서 국제사회에 제시할 한국 정부의 상향된 2030 NDC를 중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박기영 산업부 에너지 차관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장관들은 각 부처가 그간 추진해 온 탄소중립 정책을 중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관계 부처 장관들과 함께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정부는 COP26까지 남은 두 달 간 김부겸 국무총리가 공동위원장으로 있는 탄소중립위원회에서 세부 이행 과제들을 보완한 뒤, 총회 참석 전에 최종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공개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