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 까칠한 '첫 만남' 케미

뉴스듣기


방송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 까칠한 '첫 만남' 케미

    뉴스듣기
    tvN 제공tvN 제공'갯마을 차차차'가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인연을 예고하는 신민아와 김선호의 스틸을 공개했다.

    2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서로에게 경계심을 세우고 있는 신민아와 김선호의 만남을 포착했다. 도시에서 온 여자 신민아와 바닷마을 남자 김선호 사이에서 느껴지는 아슬아슬한 텐션이 '티격태격' 케미를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 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 분)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 완벽한 치과의사 혜진이 우여곡절 끝에 서울이 아닌 공진에 치과를 열게 되면서 그 마을에서 누군가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반드시 나타난다는 홍반장 두식과의 인연도 함께 시작된다.

    도시에서만 살아왔던 혜진이 낯선 바닷마을에 첫 입성을 하고 적응하는 과정에서 두식이 어떤 역할을 하게 될 것인지, 그리고 어떤 버라이어티한 사건들이 펼쳐지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공개된 스틸컷은 서로 상극인 두 사람 혜진과 두식의 마찰을 예고하고 있다. 두 사람이 바닷가에서 우연한 첫 만남을 갖게 된다는 것은 이미 예고되었던 바. 이후 또 다시 재회하게 된 두 사람은 처음 만났을 때보다 서로를 향해 한층 더 까칠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자신에게 핫핑크 앞치마를 건네는 두식을 보고 말을 잇지 못하는 혜진에게서는 왠지 모를 '허당미'가 느껴진다. 혜진의 표정에도 두식은 전혀 타격이 없는 듯 흔들림 없는 눈빛과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의 모습은 만났다 하면 티격태격하는 앙숙 케미의 시작을 예감케 한다.

    이에 제작진은 "혜진과 두식의 으르렁 케미가 드디어 공개된다. 남다른 인연의 시작과 함께 버라이어티한 사건들이 연달아 펼쳐질 '갯마을 차차차'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하며 "가볍고 편안한 마음으로 시청하시다 보면 한 시간동안 휴식과 힐링을 모두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는 오늘(28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