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저출산 여파, 올해 유초중고 학생 사상처음 600만명선 붕괴

뉴스듣기


교육

    저출산 여파, 올해 유초중고 학생 사상처음 600만명선 붕괴

    뉴스듣기

    교육부·한국교육개발원, '2021년 교육 기본통계' 발표

    초등학교 1학년과 2학년 학생들이 2학기 첫 등교를 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초등학교 1학년과 2학년 학생들이 2학기 첫 등교를 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저출산 여파에 따른 학생수 감소로 올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등 전체 학생수가 사상 처음으로 60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021년 교육 기본통계'를 26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1일 기준 전체 유·초·중·고 학생 수는 595만 7087명으로 지난해보다 0.9% 감소했다.
       
    학교급별로는 유치원이 58만 2572명으로 4.9%, 초등학교는 267만 2340명으로 0.8%, 고등학교는 129만 9965명으로 2.8% 각각 줄었다. 중학교만 135만 770명으로 2.7% 늘었다.
       
    전체 유·초·중·고 학교수는 2만 7,71개교로 작년보다 31개교(0.1%) 증가했다. 이 가운데 초·중·고교 수는 1만 1777개교로 0.6% 늘었고 유치원은 8659개원으로 0.5% 줄었다.
       
    전체 유·초·중등 교원 수는 50만 859명으로 0.5% 증가했고 이중 초·중·고교 교원은 43만 5582명으로 0.5% 늘었다.
       
    학급당 학생 수는 유치원 16.1명 초등학교 21.5명, 중학교 25.4명, 고등학교 23.0명으로 유치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20명을 넘었다.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
    초·중등학교에 다니는 다문화 학생 수는 16만 56명으로 지난해보다 8.6% 증가하는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2020학년도 초·중·고교 학생의 학업 중단율은 0.6%(3만 2027명)로 전 학년도(1.0%, 5만 2261명) 대비 0.4% 포인트 하락했다.
       
    학령인구 감소로 고등기관의 학생 수도 줄어들면서 재학생, 휴학생, 학사학위 취득 유예생을 합친 고등기관 재적학생 수는 320만 1561명으로 지난해보다 2.3%(7만 4766명) 감소했다.
       
    일반대학은 2.2% 줄어든 193만 8254명, 교육대학은 1.4% 줄어든 1만 5409명, 전문대학은 7.4% 감소한 57만 6041명을 기록했다. 다만 대학원생은 작년보다 2.1% 늘어난 32만 7415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고등기관의 신입생 충원율도 84.5%로 작년(87.6%)보다 3.1%포인트 하락했다. 일반대학과 전문대학은 지난해보다 각각 4.0%포인트, 9.3%포인트 하락한 94.9%, 84.4%였지만 대학원은 85.8%로 4.1%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비수도권의 신입생 충원율 하락 폭이 더 컸다. 수도권은 80.8%로 1.4% 포인트 낮아졌지만, 비수도권은 88%로 4.8%포인트나 감소했다.
       
    전체 외국인 유학생 수는 15만2천281명으로 0.9% 감소했다. 전체 유학생 중에서 중국인 유학생이 44.2%(6만 7348명)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는 베트남 유학생 비율이 23.5%(3만 5843명)로 높았다.
       
    전체 고등교육기관 수는 426곳으로 3곳 감소했다. 일반대학이 190곳, 교육대학이 10곳, 전문대학이 134곳, 산업대·방송통신대·사이버대 등 기타 47곳, 대학원대학 45곳 등이다.
       
    고등기관 학생 수는 줄었으나 교원 수는 22만 7241명으로 작년보다 2.8%(6134명) 증가했다. 전임교원 수는 9만 464명으로 1.1%, 비전임교원 수는 13만 6777명으로 3.9% 각각 늘었다.
       
    전임교원 중 여성 비율은 27.7%(2만 5073명)로 0.7%포인트(948명), 외국인 비율은 5.7%(5131명)로 0.1%포인트(130명) 상승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