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효기간 지난 빵 '재사용' 맥도날드 "재발방지 위해 만전"

뉴스듣기


생활경제

    유효기간 지난 빵 '재사용' 맥도날드 "재발방지 위해 만전"

    • 2021-08-04 12:02
    뉴스듣기
    핵심요약

    일부 매장서 '스티커 갈이' 사실로 드러나
    맥도날드 "엄정 조치 취했다…철저히 관리할 것"

    연합뉴스연합뉴스
    맥도날드 일부 매장에서 폐기 대상인 햄버거 빵과 또띠야 등을 재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맥도날드는 "재발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내부 조사 결과 특정 매장에서 유효기간 지난 스티커를 재출력해 부착한 경우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내부 규정에 따라 엄격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유효기간이 지난 제품은 즉각 폐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식품안전 확보 및 원재료 품질 유지를 위해서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그러나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한 점포에서 유효기간 스티커를 새로 뽑아 덧붙이는 '스티커 갈이'로 폐기 대상 식자재를 재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맥도날드 자체 조사를 통해서도 사실로 파악된 것이다.

    한국맥도날드는 "고객에게 우수한 품질의 안전한 제품만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오고 있는 가운데 유감스러운 문제가 발생했다"며 "앞으로 더욱더 철저한 점검과 관리를 통해 식품안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재발 방지를 위해 △유효기간 준수 및 식품안전 강화를 위한 지속적 지침 전달 및 교육 △매장 원자재 점검 도구 업데이트 △매장 원재료 점검 제도 강화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