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118 vs 167' 강심장 안산, 마지막 심박수 차이가 곧 실력이었다 [도쿄올림픽]

스포츠일반

    '118 vs 167' 강심장 안산, 마지막 심박수 차이가 곧 실력이었다 [도쿄올림픽]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종목의 개인전 경기부터 색다른 볼거리가 등장했다.

    선수가 활사위를 당기는 순간의 심장 박동수가 TV 중계화면을 통해 제공된 것이다.

    차분한 표정으로 과녁만 바라보는 것 같지만 선수도 사람이다. 각 선수가 실제로 얼마나 긴장하고 있는지를 보여줘 양궁 경기를 더 재밌게 볼 수 있게 도입된 시스템이다.

    안산(20·광주여대)은 30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슛오프 접전을 펼쳤다.

    5세트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마지막 화살 한 발로 승부를 결정해야 했다.

    무조건 마지막 한 발 싸움이다. 두 선수 모두 10점을 쐈더라도 과녁 중앙에 더 가깝게 화살을 쏜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이다. 선수는 물론이고 지켜보는 팬에게도 엄청난 긴장감을 주는 방식이다.

    안산은 화살 한 발로 메달의 색깔이 결정되는 중요한 순간에도 비교적 차분함을 잃지 않았다.

    안산의 화살이 발사된 순간 기록된 심박수는 118 bpm(분당 118회라는 뜻)이었다.

    일반적으로 성인이 움직임이 없는 평온한 상태일 때 심박수는 100 bpm을 넘지 않는 것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산은 평소보다 긴장했고,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만 평소와 차이는 크지 않았다.

    슛오프에서 먼저 활사위를 당긴 안산은 마지막 화살을 10점 과녁에 꽂았다.

    안산이 10점을 기록한 장면을 보고 활을 잡은 오시포바는 어땠을까.

    반드시 10점을, 그것도 최대한 중앙에 가깝게 쏴야 한다는 압박감이 컸다. 오시포바의 화살이 발사된 순간 기록된 심박수는 무려 167 bpm이었다.

    두 선수의 심박수 차이는 곧 승패의 차이를 뜻했다. 오시포바의 화살은 8점 과녁에 꽂혔다. 안산이 올림픽 양궁 종목 사상 최초로 3관왕에 등극한 순간이다.

    안산은 "제가 느끼기에는 심장이 빨리 뛴다고 생각했는데 겉으로는 표출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마음은 떨리는 것 같았지만 고된 훈련으로 쌓은 경험은 마지막 '텐'을 위한 굳건한 토대가 됐다. 끊임없이 국가대표 선발전을 치르고 또 치르면서 오로지 순수 실력만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한국 양궁의 힘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