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대 최고' 선수촌? "키 크면 일어서지도 못해"[이슈시개]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역대 최고' 선수촌? "키 크면 일어서지도 못해"[이슈시개]

    뉴스듣기
    올림픽선수촌 내부 욕실 높이가 너무 낮아 불편을 호소하는 러시아 배구 선수들. 해당 선수들 SNS 캡처올림픽선수촌 내부 욕실 높이가 너무 낮아 불편을 호소하는 러시아 배구 선수들. 해당 선수들 SNS 캡처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이 임박한 가운데 선수촌에 대한 선수들의 불만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른바 '골판지 침대'에 이어, 선수촌 내 시설물에 대한 선수들의 푸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러시아 배구 국가대표 선수 아르템 볼비치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리가 욕실 천장에 닿은 상태로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전화해서 어떻게든 조치하게 해달라"고 도움을 청했다. 이어 20일 올린 글에는 "(이 좁은 공간에) 심지어 침대도 있다"며 협소한 숙소 공간을 비판하기도 했다.

    러시아의 한 유명 매체는 도쿄올림픽 선수촌을 두고 "아시아인 중심적으로 설계됐다"며 "키가 큰 선수들은 불편하다"고 비판했다. 해당 SNS 캡처러시아의 한 유명 매체는 도쿄올림픽 선수촌을 두고 "아시아인 중심적으로 설계됐다"며 "키가 큰 선수들은 불편하다"고 비판했다. 해당 SNS 캡처

    볼비치가 불편을 겪는 소식을 접한 러시아의 한 매체 역시 "올림픽선수촌이 인체공학적으로 아시아인 중심적으로 설계됐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그러면서 "키가 큰 아르템 볼비치는 몸을 굽히지 않고는 욕실에 들어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 팀 야로슬라프 포들레스니흐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도쿄 위치를 태그하며 볼비치와 같은 자세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볼비치와 포들레스니흐는 각각 신장 213cm와 198cm로 장신의 선수들이다.
     
    선수촌 내부 화장실은 일본 건물에 주로 쓰이는 '유닛 배스(unit bath)' 형태의 욕실로, 미리 제작된 일체형 욕실을 현장에서 조립해 쓰기 때문에 거실이나 침실 등 다른 공간과 높이 차이가 발생할 수도 있는 시설물이다.
     
    숙소 내 에어컨 리모컨이 전부 일본어로 적혀있어 불편을 호소하는 캐나다 테니스 선수. 해당 선수 SNS 캡처숙소 내 에어컨 리모컨이 전부 일본어로 적혀있어 불편을 호소하는 캐나다 테니스 선수. 해당 선수 SNS 캡처

    선수들의 불만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캐나다 테니스 국가대표 가브리엘라 다브로프스키는 같은 날 숙소 에어컨의 리모컨 사진을 본인 인스타그램에 찍어 올려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리모컨에 일본어만 적혀 있어 조작하기 힘들다는 것.
     
    선수들이 선수촌 시설물로 인해 불편을 호소하는 모습들이 공개되자 "해외 선수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를 접한 국내 한 누리꾼은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나라가 장신 선수들을 생각 못 했냐"며 "모든 나라 사람들이 다 일본인처럼 체구가 작은 줄 아냐"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선수들의 일상생활 불편하게 만들어서 컨디션 나쁘게 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열린 올림픽선수촌 개관식에서 "이번 선수촌은 역대 최고"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캡처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열린 올림픽선수촌 개관식에서 "이번 선수촌은 역대 최고"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캡처

    이런 선수촌이지만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은 "역대 최고의 올림픽 숙소"라고 자화자찬한 바 있다. 올림픽 대표 선수 출신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은 지난달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선수촌 개관식에서 "(자신이 선수 시절) 총 11곳의 선수촌을 경험해봤는데, 확실히 이번 도쿄올림픽 선수촌이 역대 최고의 선수촌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1만 8천여 명의 선수들이 지낼 선수촌에 코로나19 대응 시설이 단 한 곳인 점과 격리 숙소에 달린 카메라로 선수들을 감시해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괴로울 것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