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세구역 운송용역 입찰'들러리'담합 세방·KCTC 제재

뉴스듣기


경제 일반

    보세구역 운송용역 입찰'들러리'담합 세방·KCTC 제재

    뉴스듣기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

    보세구역에서 원자재 운송업체 선정 입찰에서 들러리 등을 내세워 담합한 세방과 케이씨티시가 공정위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두산엔진이 실시한 보세운송 용역 입찰에서 담합한 세방 및 케이씨티시KCTC)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천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공정위의 조사결과
    방과 케이씨티시는 2016년 11월 두산엔진이 발주한 보세운송 용역 입찰에서 낙찰예정사, 들러리 사업자 및 투찰가격을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두산엔진은 선박엔진 제작에 필요한 원자재를 보세구역에서 반입 반출하는 운송업무를 전문 운송업체에 위탁하기 위해 운송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을 실시했다.
     

    이에 세방과 KCTC는 3개로 나누어 실시된 입찰 중 중량물 해상운송 입찰은 KCTC가, 부산 인천 육상운송 입찰은 세방이 각각 낙찰받기로 합의하고 들러리 사업자 및 각각의 입찰에 대한 투찰가격도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두 회사는 합의한 투찰가격대로 각각의 입찰에 참여했고 결국 KCTC는 사전에 합의한 중량물 해상운송 입찰에서 낙찰자로 결정됐다. 
     
    하지만 세방은 합의한 가격대로 투찰했지만 담합에 가담하지 않은 다른 사업자가 더 낮은 가격을 투찰해 결국 탈락했다.
     
    공정위는 두 회사가 입찰별로 안정적으로 물량을 확보하고 저가 경쟁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담합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입찰 시장에서의 담합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적발될 경우 법에 따라 엄중 제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