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의도뒷담]與 당대표 잇따라 만났던 김동연…"난 文정부 사람"

뉴스듣기


국회/정당

    [여의도뒷담]與 당대표 잇따라 만났던 김동연…"난 文정부 사람"

    뉴스듣기

    총선 때 이해찬, 재보궐선거 때 이낙연 만났던 김동연
    아리송한 행보에도 與野 러브콜
    함께 일했던 여권 인사에겐 "나는 文정부 사람"

    김동연 전 부총리가 20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 내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노숙인 무료급식봉사를 하기위해 경내로 들어서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일명 X-파일 파동으로 휘청이는 탓일까요.

    문재인 정부 첫 경제 사령탑이었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향한 여야 정치권의 구애 경쟁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지난 20일 무료급식 봉사 활동 공개 행보에 나선 자리에서 본인의 정치 성향을 묻는 질문에 "그런 이야기를 할 적절한 때는 아닌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고,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자신을 여권 인사로 분류한 발언에 대해서도 "글쎄, 그건 그분의 생각"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김 전 부총리가 제3지대를 모색하거나 몸값을 최대한 높인 뒤 더 좋은 대우를 하는 당을 선택할 거라는 다소 상반된 예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정작 김 전 부총리와 함께 일했던 여권 인사들은 그의 정체성에 대해 의심을 하지 않는 눈치입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